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소변 못 가린다고 4살 딸 화장실에 가둬 숨지게 한 30대 여성 긴급체포

[월드투데이=강효진 기자]새해 첫날 소변을 가리지 못한다는 이유로 4살 딸을 화장실에 가둬 숨지게 한 어머니가 경찰에 긴급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혹한의 날씨에 딸을 화장실에 가둬 숨지게 한 친모 A(34)씨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일 오전 3시께 의정부시 신곡동 자신의 집에서 딸 B(4)양이 바지에 오줌을 쌌다며 깨우자 화장실에 4시간 동안 가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쓰러진 뒤 8시간이 지나서야 병원으로 옮겨져 결국 숨을 거뒀으며, 경찰은 A씨의 학대 정황을 인지한 후 긴급체포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오전 7시께 딸이 화장실에서 쓰러지는 소리를 듣고 침대로 옮겼다”며 “오후 3시께 의식이 없는 것을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B양이 쓰러진 지난 1일 오전 7시께 의정부시 신곡동의 기온은 영하 12.7도였다.

경찰은 일부 외상 흔적이 발견된 B양의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이날 부검을 진행하는 한편, A씨가 왜 B양이 쓰러진지 반나절이 넘게 지나서야 119에 신고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

한편 A씨는 B양을 포함해 3명의 자녀를 두고 있으며, 사고 당시 남편은 집에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