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방송/연예
윤아 '조물주 위 건물주' 되다윤아, 강남 청담동 빌딩 100억원에 매입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01.08 09:37
  • 댓글 0
윤아 [사진=윤아 SNS]


[월드투데이= 권오규 기자] 윤아가 건물주가 됐다. 서울 강남구 청담동 소재의 빌딩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스카이데일리 보도에 따르면 윤아는 지난해 10월 5일 강남구 청담동 21-12번지 건물을 100억 원에 매입했다.

윤아가 매입한 건물은 연면적 1462.56㎡(약 442.42평), 대지면적 467.70㎡(약 141.48평) 규모의 4층 건물이다.(지하 2층) 2014년에 지어진 건물로 가격은 3.3㎡당 약 7068만 원이다.

윤아가 매입한 건물이 위치한 청담스퀘어 이면은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매물이 나오는 즉각 팔리는 투자 1순위 지역이다. 주택가이긴 하지만 실제 최근 2~3년 사이 이 지역의 매매건수가 상당히 많았다. 3.3㎡(약 1평)당 가격도 위치에 따라 약 7000만 원까지 오른 곳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아는 2007년 아이돌 걸그룹 소녀시대를 통해 데뷔한 뒤 가수와 연기자를 오가며 활약 중이다. 이번 여름 개봉 예정인 영화 ‘엑시트’(가제, 감독 이상근)에도 조정석과 함께 주연배우로 이름을 올렸다. ‘엑시트’는 원인 모를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 탈출을 그린 재난영화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