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폭력·성폭력 등으로 인한 체육계 징계 124건… 성폭력 징계 16건 포함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문화·체육·여성계 단체가 조재범 성폭력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 진상규명, 재발방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뉴시스]

[월드투데이=강효진 기자]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영등포갑,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따르면 '대한체육회 회원종목단체 징계현황 자료'에서 최근 5년간 대한체육회나 종목단체·시도체육회 등으로부터 폭력·성폭력·폭언으로 징계를 받은 사건이 124건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중 성폭력은 16건에 달했는데, 체육지도자가 미성년자를 상대로 저지른 성폭력도 2건 있었다. 또한 최근 문제가 된 대한빙상경기연맹에서도 폭력 등으로 선수 또는 지도자가 최근 5년간 8건의 징계를 받았으며, 이 중 5건은 성폭력인 것으로 드러났다.

가장 많은 징계를 받은 종목단체는 축구협회로 총 53건에 달했으며, 대한빙상연맹과 대한복싱협회가 각각 8건, 7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체육계의 폭력 등 행위는 지도자와 선수사이는 물론, 선수 간에도 이뤄졌으며 심판을 상대로 벌어지기도 했다. 또한 초등학교부터 국가대표에 이르는 모든 연령에서 훈련과정과 대회기간을 가리지 않고 발생했다. 정도의 차이는 있으나, 사실상 대부분의 체육 종목에서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폭력행위가 발생하고 있는 셈이다.

한편 성폭력 사건으로 징계를 받은 사건도 확인된 것만 16건에 이르는데, 이 중 최근 문제가 된 대한빙상연맹이 5건으로, 성폭력과 관련해 가장 많은 징계가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을 저지른 5명 중 4명은 영구 제명되었으며, 1명은 자격정지 3년을 받았다.

또한 체육계 성폭력은 미성년자를 상대로도 발생했는데 대한볼링협회 소속의 한 고등학교 코치는 전지훈련 및 대회기간 중 제자를 상대로 성폭력을 행사하여 영구제명 되었으며, 대한테니스협회 소속의 한 초등학교 코치 역시 과거 제자를 상대로 성폭력을 행사했던 사실이 밝혀져 지난해 제명됐다. 뿐만 아니라 체육계 성폭력은 선수 간에도 일어났는데, 스키협회 소속 국가대표 팀 선수 2명은 국제 대회 기간에 음주 후 동료 선수를 폭행·추행하여 영구 제명됐다.

이렇듯 체육계에 성폭력을 포함한 폭력행위가 만연한 데는 폐쇄적인 체육계 자체의 특성도 있지만, 제대로 된 처벌이 이뤄지지 않는 것에도 원인이 있다. 실제로 대한수영연맹의 전 국가대표 코치는 폭행과 성추행으로 2015년에 자격정지 6개월의 징계를 받고도 지난해 대한수영연맹 지도자 위원으로 임명됐으며, 충남대학교 배구선수 3명은 폭력 등으로 자격정지 3년의 중징계를 받고도 지난해 징계가 끝나기 전에 학교로 복귀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김영주 의원은 지난해 10월 23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대한체육회 국정감사에서 최근 5년간 비리행위 및 성폭력, 폭력 등으로 대한체육회와 종목단체 등으로 부터 징계가 이뤄진 860건 가운데 징계 중 복직·재취업한 사례가 24건, 징계 후 복직·재취업한 사례가 299건으로 집계된 점을 지적하며 스포츠계 비리행위자 및 폭행·성폭행 가해자에 대한 엄벌을 주장했다.

김영주 의원은 "무엇보다 체육계의 폐쇄적인 구조를 해소하고 제대로 된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폐쇄적인 구조 탓에 알려진 사건보다 알려지지 않은 사건이 더 많고, 피해자가 2차 피해를 입을 우려가 있는 만큼 국회와 정부가 나서서 피해자 보호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