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수 가이드 폭행 박종철 전 예천군의원 11일 경찰 출석
상태바
해외연수 가이드 폭행 박종철 전 예천군의원 11일 경찰 출석
  • 강효진 기자
  • 승인 2019.01.11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조사를 받기 위해 예천경찰서에 출석한 박종철 전 예천군의원 [사진=뉴시스]

[월드투데이=강효진 기자]해외연수 중 현지 가이드를 폭행해 논란을 빚고 있는 박종철 경북 예천군의원이 11일 조사를 받기 위해 예천경찰서에 도착해 "죄송하다는 말 밖에 할 말이 없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답했다.

“폭행을 인정하느냐”라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예"라고 답했다. “왜 가이드를 때렸느냐”라는 물음에는 "가이드분께 다시 한 번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왜 폭행을 했느냐” “왜 거짓말을 했느냐”라는 질문에는 "죄송하다"라고만 짧게 말한 뒤 수사관들과 함께 경찰서 안으로 들어갔다.

박원식 예천경찰서 수사과장은 "기초자료에 대한 수사는 대부분 마쳤다"며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박 의원에 대한 수사는 대략 5~6시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폭행죄를 염두에 두고 있지만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상해죄 적용도 검토하고 있다. 폭행죄의 경우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으면 형사적 책임을 물을 수 없다. 반면 상해죄를 적용하면 피해자 의사와 관계 없이 형사 처벌이 가능하다.

예천군의원 9명과 의회사무과 직원 5명은 지난달 20일~29일 7박10일 동안 미국과 캐나다 등 해외연수를 다녀왔다. 박 의원(당시 부의장)은 연수 나흘째인 23일 오후 6시(현지 시각) 캐나다 토론토 버스 안에서 현지 가이드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초 박 의원은 폭행 사실이 보도되자 “실랑이 도중 손톱에 긁혀 가이드 얼굴에 상처가 났다”고 해명했으나 거짓인 것으로 드러났다. 버스 CCTV에 박 의원이 이형식 군의장과 대화 중이던 가이드를 향해 걸어가 수차례 폭행한 장면이 녹화되었던 것이다.

경찰은 한 시민단체가 지난 7일 폭행 등의 혐의로 박종철 의원을 비롯한 예천군의회를 고발함에 따라 정식 수사에 착수했다. 박 의원 일행을 상대로 한 참고인 조사는 전날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강효진 기자    kkkang_@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3176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