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 고발 예정… 사기, 횡령,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
상태바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 고발 예정… 사기, 횡령,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
  • 강효진 기자
  • 승인 2019.01.18 0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사진=뉴시스]

[월드투데이=강효진 기자]동물보호단체가 안락사 논란이 제기된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를 18일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동물보호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는 서울중앙지검에 박 대표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와 횡령,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비글구조네트워크’ 관계자는 "박 대표가 대외적으로 '안락사 없는 보호소'를 표방하면서 안락사를 한 것은 후원자들을 속인 것"이고 "이사회에 보고된 통계자료도 조작됐다"며 사기 혐의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2017년 후원금 중 3300만원을 개인적인 변호사 선임비로 썼다는 정황이 있는 만큼 횡령죄도 적시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법에 적시된 정당한 사유 없이 동물 수백마리를 안락사 해온 것은 동물보호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박 대표가 '단체 명의가 아닌 자신의 명의로 동물보호소 부지를 매입했다'는 등 추가 의혹이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부동산법 위반과 같은 법리적 검토를 마치고 이 부분도 고발 여부를 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 대표의 안락사 논란은 지난 11일 ‘케어’의 동물관리국장 A씨의 폭로로 시작됐다. A씨는 박 대표의 지시에 의해 2015년부터 지난해 9월까지 구조 동물 230마리 이상이 안락사됐다고 주장했다. 이와 더불어 2017년 후원금 모금 캠페인 영상에 등장했던 건강한 개마저 안락사했다는 주장이 추가로 나왔고, ‘케어’의 전신인 ‘동물사랑실천협회’ 활동 당시 박 대표가 직접 주사를 놓고 안락사를 시켰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여기에 박 대표가 동물 안락사를 담당할 수의사를 고용하고 안락사한 동물들을 암매장했다는 증언도 이어지고 있다.

박 대표는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금주 내로 제기된 의혹에 대한 입장을 담은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기자회견은 18일 금요일로 예정되었으나 20일 일요일로 연기됐다.

 

강효진 기자    kkkang_@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324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