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 별세… 생존자 총 23명
상태바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 별세… 생존자 총 23명
  • 강효진 기자
  • 승인 2019.01.29 0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복동 할머니 [사진=뉴시스]

[월드투데이=강효진 기자]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 할머니가 향년 93세로 28일 오후 별세했다.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하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암 투병으로 3주 전부터 서울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 중이던 김 할머니가 이날 오후 10시41분께 영면하셨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7시30분께는 또 다른 피해자 이 모 할머니도 운명을 달리했다. 두 할머니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중 생존자는 23명으로 줄었다.

앞서 지난해 12월5일 김순옥 할머니가 별세한 데 이어, 지난달 14일 이귀녀 할머니도 뇌경색 등 건강악화로 세상을 떠났다.

강효진 기자    kkkang_@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3395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