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천안 일가족 사망, 누가 불 질렀나...'미스테리' 의혹과 의문 투성이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02.07 15:04
  • 댓글 0

[월드투데이= 권오규 기자] 천안 일가족 사망 키워드가 특정 포털에 올라 주목된다.

천안 일가족 사망 사건을 야기한 문제의 불은 소방관들에 의해 26분 만에 꺼졌으나, 집주인 가족 4명 중 3명이 사망하는 등 피해가 컸다.

일반적인 화재사고와 다르다고 판단한 경찰은 현장조사를 실시해 누군가 불을 지른 듯한 여러 정황을 발견한 상태다. 천안 일가족 사망 사건에 '용의자'가 있다는 의미다.

그도 그럴 것이 불이 시작된 발화지점이 여러 곳인데다 인화성물질이 든 생수병과 라이터 등이 '방화 가능성'을 뒷받침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는 집주인 A(72)씨와 아내(66), 그리고 설을 맞아 집을 찾은 두 사람의 딸(40)이다.

A씨 부부와 함께 거주한 것으로 알려진 아들(36)은 소방대원들에 의해 구조됐으나 중상을 입고 치료 중이다.

이와 관련 경찰은 이송된 아들에게서 술 냄새가 났다는 병원관계자들의 진술이 있었던 만큼 아들의 상태가 호전되는 대로 사고 경위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