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정준영·최종훈 '집단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등장… 경찰, 정황 확보
최종훈 [사진=뉴시스]

[월드투데이=강효진 기자]최종훈, 정준영 등 5명에게 집단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 여성 A씨가 등장했다.

한 매체는 A씨가 일명 ‘정준영 단톡방’에 유포된 음성파일과 사진, 대화 내용 등을 통해 자신이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이 사건을 최초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한 방정현 변호사와 협의 끝에 19일 고소장을 제출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6년 3월 정준영의 팬사인회를 계기로 최종훈, 정준영, 버닝썬 직원 김모 씨, YG엔터테인먼트 전 직원 허모 씨, 사업가 박모 씨와 호텔 스위트룸에서 함께 술을 마신 뒤 정신을 잃었다. 깨어보니 옷은 모두 벗겨져 있었고, 옆에는 최종훈이 누워있었다.

A씨는 최근 ‘정준영 단톡방’ 사건이 보도된 뒤 이들에게 성폭행을 당했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진상 파악에 나섰고, 변호사를 통해 당시 자신의 성폭행 상황을 녹음한 음성파일 1개와 사진 6장이 단톡방에 올려졌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18일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준영과 최종훈 등이 참여한 단톡방에서 성폭력 사건이 발생한 의혹과 관련해 사진·음성파일을 확보하고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당시 정황이 담긴 음성파일과 사진 등은 정씨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방에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보복을 당하진 않을까, 경찰 수사는 제대로 될까 걱정이 된다"면서도 "저라는 사람을 그저 물건처럼 가지고 놀았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 너무나 수치심이 들고 힘들었다. 꼭 그들이 죗값을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종훈 변호인 측은 “A씨와 동석한 것은 맞지만 성관계를 갖지는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소장이 접수되는 대로 본격 수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