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방화·살인사건 피의자 안인득, "미안하고 억울하다"
상태바
진주 방화·살인사건 피의자 안인득, "미안하고 억울하다"
  • 강효진 기자
  • 승인 2019.04.20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의자 안인득 [사진=뉴시스]

[월드투데이=강효진 기자]경남 진주 방화·살인사건 피의자 안인득(42)씨는 “피해자 유족에게 하고 싶은 말이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미안하다”고 말하면서도 “억울하다”고 주장했다.

19일 오후 2시 안씨는 범행과정에서 다친 오른손을 치료하기 위해 병원으로 이송되는 과정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범행에 대해 “죄송한 말씀을 드린다. 저도 10년 불이익을 당했다. 하루가 멀다 하고 경찰에 하소연했지만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특정인을 지정해 범행을 저지른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니다”고 답했다. “억울하느냐”의 질문에는 “억울한 점도 있고 제가 잘못한 점은 처벌을 받겠다”고 말했다. 범행 동기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불이익을 당해보면 안다”고 답했다.

안씨는 지난 17일 자신이 거주하던 경남 진주 가좌동 한 아파트에 불을 지르고 입구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대피하는 주민들을 흉기로 무차별 살해했다. 이 사건으로 5명이 숨지는 등 2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한편 경남지방경찰청은 지난 18일 오후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안씨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강효진 기자    kkkang_@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4463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