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킴에 부당행위 논란' 김경두·장반석, 사기 등 혐의로 입건
상태바
'팀킴에 부당행위 논란' 김경두·장반석, 사기 등 혐의로 입건
  • 강효진 기자
  • 승인 2019.04.22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회견하는 팀킴 [사진=뉴시스]

[월드투데이=강효진 기자]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전 국가대표 ‘팀킴’에 부당행위를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던 지도자 2명이 경찰에 입건됐다.

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과 그 사위인 장반석 전 경북체육회 믹스더블 감독을 사기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해외 전지훈련비 및 국내 숙박비 등 보조금을 이중으로 지급받고 선수 상금 등 수천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달 초 이들의 집과 경북체육회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후 지난 18일 이들을 소환해 조사했다. 그러나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자신들이 받고 있는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경찰은 피해 내용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팀킴’ 선수들을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한편 ‘팀킴’은 지난해 11월 김 전 회장 직무대행, 그의 사위인 장 전 감독 등 지도자 가족으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에 문체부와 경북도, 대한체육회는 합동 감사를 실시했으며 지난달 초 경찰에 상금 횡령, 보조금 이중정산, 친인척 채용 비리 등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현재 사기와 횡령 혐의를 중심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전횡, 갑질 등 선수들이 당했다는 부당대우와 관련해서도 필요하면 선수들과 일정을 조율해 조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강효진 기자    kkkang_@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447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