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하, "세월호 관련 글쓴 적 없어… 법적대응 할 것"
상태바
김지하, "세월호 관련 글쓴 적 없어… 법적대응 할 것"
  • 강효진 기자
  • 승인 2019.04.30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하 시인 [사진=뉴시스]

[월드투데이=강효진 기자]김지하(78) 시인이 세월호 참사 관련 글을 쓴 적이 없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30일 김 시인은 토지문화재단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2014년 세월호 특별법과 관련해 인터넷과 SNS 상에 '김지하 시인의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날카로운 비판'이란 글이 내 사진과 함께 유포됐다. 내가 쓰지 않았다고 했지만 이 글로 인해 원색적인 비난과 모욕을 받았다. '김지하 시인의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날카로운 비판'을 비롯해 '김지하 시인의 절규-젊은이들에게', '김지하 시인이 언론인들에게 보내는 공개편지' 등을 유포하는 단체·사람들에 대해 형법상 명예훼손·모욕죄, 저작권법 인격권 침해에 따른 형사고소 등 강력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김 시인은 "이 글들의 유포를 막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했다. 명의를 도용한 최초 유포자를 찾기 위해 두 번이나 신고했다. 경찰에서 몇 개월에 걸쳐 수사를 진행했지만 결국 찾지 못했다. 더 이상 최초 유포자를 찾지 않겠다. 이미 내가 한 말과 글이 아니라고 수차례 밝혔다. 내 이름·사진을 사용해 세월호와 탄핵 촛불집회 관련된 출처불명의 글을 보도한 국내외 인터넷 신문사들 어느 곳도 나에게 사실 여부를 확인하지 않았다. 삭제하거나 정정해달라는 요청을 들어주지 않았다"고 전했다.

"개인 블로그나 카페는 말할 것도 없다. 유포자들 모두 관련 글들을 삭제하지 않으면 형법 명예훼손과 모욕죄, 저작권법 인격권 침해로 민형사상 소송을 하겠다. 글의 유포를 막아 세월호 침몰로 고통받고 있는 유족들 가슴을 더이상 아프게 하지 않겠다"고 별렀다.

강효진 기자    kkkang_@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455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