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 온라인 초토화 속사정, 강효상 겨냥 역대급 직격탄
상태바
김숙 온라인 초토화 속사정, 강효상 겨냥 역대급 직격탄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05.2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 권오규 기자] 외교기밀인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을 고교 후배인 현직 외교관에게 전달받아 외부에 공개한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해 김숙 전 대사가 쓴소리를 던졌다.

김숙 전 UN 대사는 27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해 강도높은 비판을 날렸다.

김숙 전 대사는 이날 인터뷰에서 "꼭 한 사람만 알아야 된다, 한두 사람만 알아야 된다 그게 아니고 알아야 될 사람이 알기는 알았는데 국가 외교 안보 업무를 다루는 재외 공관의 중견 외교관이 3급 비밀로 분류된 비밀 사항을 외부에, 그것도 정치인에게 유출시키고 정치인은 이를 공개했다. 이 내용인데 이 자체는 국가 보안 업무 규정에도 위배되고 따라서 절차를 거쳐서 책임을 물어야 될 사안으로 본다"라고 총평했다.

김 전 대사는 이어 "기강 해이나 보안 의식이 굉장히 약해졌다라고 본다"라며 "이것은 국가 외교 안보 업무를 담당하는 사람들에 있어서 치명적인 잘못"이라고 비판했다.

김숙 전 대사는 "더군다나 이것이 정치권의 정치 공방으로 번져서 소동을 벌이게 될 때까지는 그건 큰 잘못으로 생각이 되고, 이것은 잘못된 건 잘못이고 잘못된 건 빨리 사과 시정하고 지나가야지 안 그래도 국민이 정신이 지금 좀 사나운 상황인데 나라 꼴이 이것 때문에 어지럽게 돼야 할 그럴 만한 사안이냐. 그럴 사안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김 전 대사는 그러면서 "후배가 외교관으로 있는 사람인데 그것을 정치인이 또 결과론적으로 보면 후배의 경력을 완전히 망가뜨렸다"라며 "그건 또 강효상 의원으로서도 가슴 아픈 일이라고 본다. 그건 모든 사람들이 내가 한 일이 어떤 결과를 가지고 왔는가 하는 것에 대해서 반성을 해야 될 필요가 있다"고 꼬집었다.

 

 

권오규 기자    holic1007@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476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