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자막논란 탁 찍으니 엌 사레 들림, 2일 오후 방송된 런닝맨 에서는....
상태바
런닝맨 자막논란 탁 찍으니 엌 사레 들림, 2일 오후 방송된 런닝맨 에서는....
  • 신다영 기자
  • 승인 2019.06.06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월드투데이= 신다영 기자] 논란이 된 장면은 주사위를 굴려 나온 숫자대로 미션비가 지급되는 상황에서 벌어졌다. 멤버들이 주사위를 던져 연달아 숫자 1이 나오자 '1번을 탁 찍으니 엌 사레 들림'이란 자막이 나온 것이다.

시청자들은 이 자막이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는 말을 연상시킨다고 지적했다.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는 '박종철 고문치사사건'에서 나온 말이다. 박종철은 민주화추진위원회 사건 주요 수배자인 박종운의 소재를 알아내기 위한 경찰의 물고문·전기고문을 견디지 못하고 1987년 1월14일 오전 11시20분경 남영동 대공분실 509호 조사실에서 사망했다.

당시 경찰은 박종철 고문치사사건의 진실을 은폐하고자, '경찰이 책상을 탁 하고 치자 박종철이 억 하는 소리를 내며 쓰러져 죽었다'고 설명했다.

신다영 기자    wn301s@nate.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4874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