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까웠던 해운대 수영장 사고, 결국 장기기증...온국민 '눈물바다'
상태바
안타까웠던 해운대 수영장 사고, 결국 장기기증...온국민 '눈물바다'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06.07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 권오규 기자] 해운대 수영장 사고로 목숨을 잃은 초등학생들의 사연이 한 언론을 통해 전해졌다.

한국장기조직기증권에 따르면 지난 2월 해운대 수영장 사고로 100일 넘게 사투를 벌였던 초등학생이 또래 3명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결국 가족들의 곁을 떠났다.

이기백(12)군은 당시 해운대 수영장을 찾았다가 팔이 끼는 사고를 당했고 이후 100일 넘게 일어나지 못했다.

해운대 수영장 사고 사연을 접한 시민들은 '눈물이 난다' '천사야 정말 고맙다' '가슴이 아프다' '부디 좋은 곳으로 가길 바란다' '자식 키우는 입장에서 너무 가슴이 아프다' '해맑게 찍은 사진을 보고 눈물이' 등의 의견을 개진하며 애도하고 있다.

해운대 수영장 사고로 사랑하는 아들을 잃은 부모는 기증원을 통해 '다른 가족들은 이런 아픔을 겪지 않길 바란다'고 전했다.

 

권오규 기자    holic1007@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4886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