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이날 이대휘는 소속사 대표와 동반....
상태바
‘라스’ 이날 이대휘는 소속사 대표와 동반....
  • 신다영 기자
  • 승인 2019.06.0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MBC 화면캡쳐

[월드투데이= 신다영 기자] 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선 라라랜드 특집으로 라이머 이대휘 뮤지 그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대휘는 소속사 대표와 동반 출연이 반갑지 않다며 “안 그래도 긴장했는데 대표님이 ‘네가 알아서 수위조절 잘하라. 난 그냥 있겠다’라 하시더라. 이게 협박처럼 느껴졌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대휘는 또 라이머를 만날 땐 사석에서도 풀 세팅이 필수라며 “지난 명절에 대표님 집으로 초대를 받았다. 그런데 매니저 형이 꼭 메이크업을 하고 가라고 하더라. 알고 보니 사진을 찍으려고 부른 거였다”라고 폭로했다.

이에 라이머는 “이런 얘기 하면 팬들이 날 어떻게 생각하겠나?”라 소리치곤 “사진 찍으려고 부른 게 아니다. 아내의 떡국을 보여주려 했을 뿐이었다”라고 해명했다.

이대휘의 폭로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이대휘는 라이머가 팬들 앞에선 평소와 다른 행동을 한다며 “얼마 전에 해외 공연차 공연에 갔는데 대표님이 대포 카메라를 든 팬들 앞에서 평소엔 절대 안 할 행동을 하더라”고 밝혔다.

“귀를 만지고 머리를 쓰다듬는 걸 보며 속으로 ‘이분이 왜 이러지?’ 싶었다”라는 것이 이대휘의 설명이다.

라이머를 잡는 또 다른 주인공은 바로 아내 안현모다. 이날 방송에선 라이머와 안현모의 신혼생활이 공개됐다.

신다영 기자    wn301s@nate.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494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