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얼마 전 있었던 그룹 워너원....
상태바
‘라스’ 얼마 전 있었던 그룹 워너원....
  • 신다영 기자
  • 승인 2019.06.09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C 라디오스타 캡처

[월드투데이= 신다영 기자] 지난 5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이하 '라스')는 '라라랜드' 특집으로 꾸며져 브랜뉴뮤직의 수장 라이머와 그 수하들인 AB6IX의 이대휘, 래퍼 그리, 뮤지가 출연했다.

이날 뮤지는 시작부터 이대휘의 차세대 예능돌다운 면모를 예고했다. 뮤지는 "대휘를 '복면가왕'에서 처음 만났다. 음악도 잘하지만 예능 쪽으로 끼가 넘친다. 정말 솔직하다. 보통 아이돌은 말도 조금 조심해서 하는 편인데 필터가 없이 바로 나온다. 제가 봤을 때는 오늘 가장 터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이대휘는 '라스' MC자리를 탐내며 야망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는 "저는 '라스' MC가 공석인지 몰랐는데, 매니저 형이 오는 길에 MC자리 공석인데 생각 없냐고 하더라. 생각해보니 MC 분들이 오래 맡으셨으니 뉴페이스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었다"고 어필했다.

얼마 전 있었던 그룹 워너원 회동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이대휘는 "얼마 전 윤지성 형이 군대를 갔다. 그 전에 모이자, 해서 홍석천 선배님 가게에 모였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러면서 워너원이 헤어지던 날 기억도 회상했다. 그는 "1월 27일이었는데 너무 많이 울었다. 안 운 사람이 없었다. 4일 콘서트를 했는데, 3일째까지는 참았지만 마지막날 터졌다. 강다니엘 형은 스태프 한 명씩 붙잡고 울었다. 지금 생각해도 눈물이 나는 것 같다"고 애틋함을 드러냈다. 라이머는 "여러 회사의 사람들이 모여서 만든 팀이다보니 그 회사 스태프들이 다 모여서 펑펑 우시더라"며 애틋했던 감정에 공감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이대휘는 브랜뉴뮤직의 수장 라이머를 저격하며 거침 없는 입담을 뽐냈다. 그는 함께 출연한 게스트 중 유일하게 마음에 안 드는 게스트로 라이머를 꼽으며 "대표님이 싫은 건 아니다. ('라스'에 ) 첫 출연해서 안 그래도 긴장했는데, 저를 불러서 '네가 알아서 수위 조절 하라'고 하더라. 협박처럼 느껴졌다"고 폭로했다.

그러나 이대휘는 "아이돌로서 위험한 발언일 수 있다"는 말로 입을 열어 또한번 라이머를 긴장시켰다. 그가 "제가 죽고 나면 대가 사라지지 않나. 언제쯤 연애를 해도 되고, 언제쯤 결혼을 해도 될까 협상을 하고 싶다"고 발언하자, 라이머는 "팬들과 협상하기 전에 나랑 먼저"라고 응수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대휘는 "저도 여유가 있을 때 결혼을 해야한다고 생각은 한다. 팬들이 싫어하면 안 할 것"이라면서도 "작사할 때 연애가 도움이 된다고 하더라. 저는 항상 머리로만 그리면서 하기 때문에 연애를 해봐야하지 않을까 싶다. 그런데 오랫동안 안 할 거고 군대가기 전쯤 어떨까 싶다"고 연애에 대한 생각을 가감없이 솔직하게 털어놨다.

신다영 기자    wn301s@nate.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4944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