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보조금 삭감, 영국판 ‘보육대란’ 어린이집 폐업사태
상태바
정부 보조금 삭감, 영국판 ‘보육대란’ 어린이집 폐업사태
  • 송은수 기자
  • 승인 2019.06.11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보조금 삭감으로 인해 저소득층 지역의 어린이집 17%가 연내 폐업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영국 BBC가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달 23일 영국 소닝에서 어린이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과 남편 필립.

빈곤지역 17%, 부유한 지역도 8%가 폐업
학습 재료 축소 43%, 19%는 급식 질 낮춰

2017년 9월 이후 영국은 맞벌이 부모를 둔 3~4세 아동을 상대로 매주 약 30시간의 무상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영국 정부의 보육 예산 삭감으로 '보육 파동(Childcare crisis)'이 일어나, 소득 수준이 낮은 지역의 영유아들이 가장 먼저 위기에 봉착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1일(현지시간) 영국 스카이뉴스, BBC에 따르면 정부 보조금 삭감으로 인해 저소득층 지역의 어린이집 17%가 연내 폐업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유한 지역의 어린이집 운영자 8%가 폐업을 결정한 데 비하면 2배가 넘는 수치다.

영국의 영유아 교육단체 얼리이어스얼라이언스(Early Years Alliance·EYA)는 270개 어린이집과 소규모 보육 단체 시설, 350명 이상의 어린이집 관계자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를 보고서를 통해 발표했다.

영국 교육부에 따르면 해당 사업에 책정한 예산은 1년 약 35억파운드(약 5조원), 시간당 4.98파운드(약 7500원)다. 그러나 어린이집을 운영하는 이들은 현재 보조금으로는 비용으로 정부의 사업을 감당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교육 연구 단체 시다(Ceeda)는 "지난해 영국의 보육 예산 부족액은 6억6200만파운드(약 9911억원)"라며  "전년 대비 부족액이 약 5000만파운드(약 750억원)가 늘었다"고 밝혔다.

예산 부족은 곧장 교육의 질 하락으로 이어졌다. 보고서에 따르면 '어린이들을 위한 학습 재료를 줄였다'는 어린이집은 43%에 달했다. 또 19%는 '급식의 질을 낮췄다'고 말했다.

닐 리치 EYA 회장은 "보육 업계가 위기에 처했다"면서 "수천 명의 보육 관계자들이 일을 그만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장관들은 교육을 통한 '사회적 이동'을 수없이 말한다. 그러나 그들은 정반대의 영향을 미치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어린이집 관계자들은 정부가 책정한 보조금 내에서 양질의 보육을 해내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으나 그 질은 감소하고 있다"며 "이제는 언제 문을 닫아야 하는지 선택해야 하는 기로에 서있다"고 강조했다.

송은수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4948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