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가상화폐’ 결재시스템으로 활용한다
상태바
‘페이스북 가상화폐’ 결재시스템으로 활용한다
  • 이준형 기자
  • 승인 2019.06.14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 가상화폐를 준비중인 페이스북의 로고 모습.

 WSJ "페이스북 가상화폐에 마스터카드·우버·페이팔 등 투자"
 10여개 금융·전자상거래 컨소시엄, 개발 자금 1억달러 조성

자체 가상화폐 개발을 준비중인 페이스북이 10여개 컨소시엄으로부터 총 1억 달러 규모의 투자를 받으면서 조기 출시에 탄력을 받고 있다.

특히, 페이스북은 거대 소셜미디어(SNS)를 바탕으로 한 수십억명의 사용자를 이용해 가상화폐를 지불 시스템에 도입할 방침이어서 가상화폐 활용에 획기적인 전환점을 맞을것으로 보인다.

가상화폐를 준비 중이라고 알려진 페이스북이 10여개 금융·전자상거래 업체들로 컨소시엄(협력체)을 구성해 개발 자금을 확보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프로젝트 리브라(Libra)'를 통해 가상화폐 출시를 준비해왔다. 보도에 따르면 이 컨소시엄에 비자, 마스터카드, 페이팔, 우버 등 10여개 기업이 참여해 각각 1000만달러(약 118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페이스북의 가상화폐는 극심한 가치 변동을 피하기 위해 정부 발행 화폐의 바스켓(기준환율 산정을 위한 통화 그룹)에 연동된다.

현재 가상화폐는 실생활에 거의 이용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거대 소셜미디어(SNS)를 바탕으로 한 수십억명의 사용자를 이용해 가상화폐를 지불 시스템에 도입할 방침이다. 지난달 WSJ은 페이스북의 프로젝트 리브라 계획을 보도하면서 페이스북이 가상화폐를 기반으로 한 지불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많은 금융사 및 온라인 판매업체와 접촉 중이라고 전했다.

WSJ은 사안에 정통한 사람의 말을 빌려 컨소시엄의 일부 회원들도 페이스북의 가상화폐가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잘 모르고 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WSJ의 문의에 관련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이준형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495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