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월드핫뉴스
급속하게 녹는 그린란드 빙하…전세계 해수면 상승 ‘비상’
그린란드 빙하가 하루 동안에 엄청나게 녹아내려 우려를 낳고 있다. 사진은 그린란드의 모습. 사진 출처=CNN

13일 하루만에 20억t 이상 사라져 40% 용해 현상

그린란드 빙하가 하루만에 급속하게 녹아내리면서 전세계 해수면 상승의 비상이 걸렸다.

그린란드 빙하는 보통 북반구의 여름철에 많이 녹기는 하지만 하루에 전체 빙하의 40%가 넘는 20억t 이상의 빙하가 녹아 사라지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국 CNN은 지난 13일 그린란드 전체 빙하의 40%가 넘는 빙하에서 용해 현상이 나타나 이날 하루에만 20억t 이상의 빙하가 녹아 사라졌다고 보도했다.

6월부터 8월 사이가 그린란드의 빙하가 녹아 사라지는 시기이기는 하지만 빙하가 녹는 것은 대부분 7월에 이뤄지기 때문에 6월에 그것도 하루 동안에 이처럼 엄청난 빙하가 녹아 없어진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20억t의 빙하는 워싱턴 DC의 내셔널몰 공원 넓이에 높이는 워싱턴 기념탑(170m)의 8배에 달하는 규모이다.

그린란드의 기후를 연구하는 조지아 대학의 토머스 모트는 "갑작스런 빙하의 용해가 극히 이례적이긴 하지만 선례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지난 2012년 6월에도 기록적인 빙하 용해가 일어났었다"라고 말했다.

모트는 눈과 얼음은 태양열을 반사해 차가움을 유지하는데 이러한 반사율의 변화로 태양열을 많이 흡수하게 되면 급속한 빙하 용해가 일어난다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엄청난 빙하가 용해돼 사라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는데 많은 전문가들이 이러한 그의 견해에 동조하고 있다. 앞서 지난 5월에도 덴마크 지리연구소의 제이슨 박스 연구원은 올해 그린란드의 빙하가 녹기 시작한 시점이 지난 2012년보다도 3주나 앞당겨졌다며 그린란드의 빙하가 올해 사상 최대 규모로 녹아 사라질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모트는 한편 그린란드의 빙하 용해는 전세계 해수면 상승의 주요 요인이라며 그린란드의 빙하 용해가 계속되면 올해 전세계 해수면이 크게 상승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