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방송
‘아찔한 배설’ 외질혜·감스트·NS남순, 이 정도면 성인방송
왼쪽부터 BJ 외질혜, 감스트, 남순 ⓒ아프리카TV

아프리카TV BJ 음담패설 방송 뭇매
외질혜 “생각 없는 질문 죄송” 사과

“이 정도면 막 나가는 수준이다”, “음담패설의 도가 넘었다”. 아프리카TV BJ 외질혜·감스트·NS남순의 음담패설 방송이 뭇매를 맞고 있다.

BJ 외질혜(25·전지혜)와 감스트(29·김인직), NS남순(30·박현우)의 성희롱 발언은 19일 오전 아프리카TV '나락즈' 생방송에서 벌어졌다.

이날 외질혜는 ‘당연하지’ 도중 특정 여성 BJ를 거명하며 성적인 발언을 했다. '나락즈'는 세 사람이 결성한 크루다.

외질혜가 "XXX(여성 BJ)의 방송을 보며 XXX를 치냐"고 묻자, NS남순은 "당연하지"라며 웃었다. 같은 질문에 감스트도 "당연하지. 세 번 했다"고 맞장구를 쳤다. 어떤 질문에도 '당연하지'라고 답해야 하는 게임이다.

이 방송의 동시시청자는 4만명이 넘었다. 시청자들이 사과를 요구하자 감스트는 "멘털이 터졌다. 시청자들께 죄송하다"며 잠시 자리를 비웠다. 외질혜도 "생각 없는 질문으로 피해를 드려 죄송하다. 언급된 여성 BJ의 연락처를 받았다. 사과할 예정"이라고 했다.

감스트는 축구 중계 전문 크리에이터다. 지난해 러시아 월드컵 MBC 홍보대사와 디지털 해설을 맡았고, MBC연예대상에서 신인상도 받았다. 외질혜는 프로게이머 출신인 남편 철구(30·이예준)와 함께 BJ로 활동 중이다. 철구와는 지난 2016년 결혼해 한 명의 딸을 두고 있다. NS남순은 2015년부터 아프리카TV에서 방송하고 있는 인기 BJ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