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우 딸 지우, 아빠를 울려버린 말들
상태바
이동우 딸 지우, 아빠를 울려버린 말들
  • 서지연 기자
  • 승인 2019.06.24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맨 이동우와 딸 지우가 등장한 SBS TV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제144회

"아빠와 유럽 여행을 가고 싶다"며 "예전에 여행 갔을 때 엄마가 아빠를 도와줬는 데 이제 좀 더 크면 내가 거의 다 해줄 수 있을 것 같다“

개그맨 이동우(49)와 딸 지우의  버킷리스트에 아빠 친구 박수홍과 김경식은 물론이고 시청자들의 심금까지 울렸다.

23일 SBS TV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이동우는 자신을 찾아 온 개그맨 박수홍(49), 김경식(49)에게 자신의 버킷리스트는 "눈을 뜨는 것"이라고 밝혔다.

 "제일 부러운 것이 운전해 가족과 여행하는 아빠"라며 "어느 나라든 여행가서 현지인을 만나는 것이다. 하루에 1명씩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딸 지우도 "아빠와 유럽 여행을 가고 싶다"며 "예전에 여행 갔을 때 엄마가 아빠를 도와줬는 데 이제 좀 더 크면 내가 거의 다 해줄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이동우와 박수홍은 지우의 말에 눈물을 흘렸다

1993년 SBS 개그맨으로 데뷔한 이동우는 그룹 '틴틴파이브'로 인기를 누렸다. 2004년 망막색소변성증 판정을 받고 시력을 잃었다.

이날 방송에서 박수홍과 김경식은 이동우의 마지막 라디오 방송에 초대손님으로 출연한 후 이동우네로 가서 가족과 식사했다.
  
 "한 달 반 전에 마지막 방송을 통보받았다"는 이동우는 "딸에게 그 사실을 전했는데 딸의 반응이 '그래서?'가 전부였다. 아무렇지 않게 한 게 오히려 더 위로됐고 나도 갑자기 쿨해졌다"고 했다.

  지우는 "아빠가 직업을 아예 잃어버리는 것도 아니다"라며 "아빠는 강연도 하고 재주도 많으니까 자연스럽게 그런 말이 나왔다"고 했고, 박수홍과 김경식은 감탄했다. 

시청자도 감동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미운 우리 새끼' 제144회 전국 시청률은 21.7%를 기록했다. 전 주 19.5%에서 2.2%포인트 올랐다.

서지연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496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