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책사유는 누가? 송중기, 송혜교 상대 조정신청…박보검 관련설 발끈
상태바
귀책사유는 누가? 송중기, 송혜교 상대 조정신청…박보검 관련설 발끈
  • 서지연 기자
  • 승인 2019.06.27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KBS 2TV '태양의 후예'를 통해 연인사이로 발전했으며, 2017년 10월 결혼했다.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광장의 박재현 변호사는 "송중기를 대리해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고 27일 밝혔다.

'송송커플' 탤런트 송중기(34)·송혜교(38) 부부가 1년8개월여 만에 갈라선다. 협의이혼으로 가닥을 잡았지만, 사실확인이 되지 않은 루머가 쏟아지고 있다.

탤런트 박보검(26)이 송중기·송혜교의 이혼과 관련한 루머에 법적으로 대응한다.

박보검과 송중기의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7일 뉴시스에 "'박보검이 송중기·송혜교 이혼에 책임이 있다'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송혜교씨와 드라마 '남자친구'에 함께 출연해 이혼 파장이 그쪽으로 간 것 같은데,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본인도 속상해한다. '남자친구'를 같이 해 이슈될 것이라고는 예상했지만, 이런 루머가 돌줄은 몰랐다"며 "지라시가 실시간으로 퍼지고 있어서 강력하게 법적대응하려고 한다. 이전에도 다른 이슈 관련 지라시가 퍼지면 맞는 부분도 있어서 믿는 분들이 많았는데, 근거없는 악성 루머"라고 강조했다.

이날 송중기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광장의 박재현 변호사는 "송중기를 대리해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고 알렸다. 송중기와 송혜교의 이혼 소식이 전해지자, 온라인 커뮤니와 SNS 등에는 '지라시'가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송혜교가 지난해 tvN '남자친구'에서 호흡을 맞춘 12세 연하 박보검과 바람을 피웠다는 따위다.

송중기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광장은 27일 뉴시스에 "양측에서 이혼 관련 전체적인 합의를 했다. 합의가 안 됐으면 소송으로 갔을텐데, 조정절차로 들어간 것은 협의 이혼으로 마무리 짓겠다는 것"이라며 "양측이 이혼을 결정한 시기는 구체적으로 알려줄 수 없지만, 어제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 조정기일에서 세부적인 사항을 정리해 이혼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예계 관계자 A는 "두달 전쯤부터 송중기·송혜교 부부의 이혼설이 들려왔다"며 "지난해 말 두 사람이 각각 '아스달 연대기'와 '남자친구' 촬영에 들어갔을 때부터 사이가 틀어졌다. 송중기는 '아스달 연대기' 종방 후 알리려고 했지만, 이혼설이 계속 퍼져 방송 중반에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다른 관계자 B는 "'아스달 연대기' 촬영 당시에도 여러가지 이야기가 쏟아졌다"며 "송중기가 개인적인 스트레스 탓에 힘들어했고, 탈모도 엄청 심하게 왔다. 스태프들 사이에서 '부부관계에 무슨 일 있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였다"고 귀띔했다.

이날 송중기는 "저를 사랑해주고 아껴주는 많은 분들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전한다. 송혜교씨와 이혼을 위한 조정절차를 진행하게 됐다.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 앞으로 저는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해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송혜교 소속사 UAA코리아도 "먼저 좋지 않은 소식으로 인사드리게 돼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송혜교는 남편과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 사유는 성격 차이로,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지라시'가 급속도로 퍼진 상태다. '한쪽이 바람을 피웠다', '오래 전부터 별거했다' 등 루머가 떠돌고 있다. 송중기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송중기·송혜교는 신중한 고민 끝에 결혼 생활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하고, 원만한 합의를 거쳐 협의 이혼 절차를 밟는 중"이라며 "배우의 개인적인 일인만큼, 이혼과 관련한 무문별한 추측과 허위사실 유포는 자제해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청했다. 송혜교 측도 "구체적인 내용은 양측 배우의 사생활이기에 확인해드릴 수 없는 점 정중히 양해를 구한다. 서로를 위해 자극적인 보도와 추측성 댓글 등을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송혜교는 지난해 11월 tvN '남자친구'에서 박보검(26)과 달콤한 로맨스를 그렸다. 당시 제작발표회에서 송혜교는 송중기 관련 질문을 꺼리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송중기씨가 응원해 준 말은 없느냐', '결혼 후 첫 복귀작이라서 부담돼 다이어트를 한 것이냐' 등의 추가 질문이 이어졌다. 결국 송혜교는 "중기씨가 '열심히 하라, 잘 지켜보겠다'고 했다", "박보검과 연기를 해야하기 때문에 다이어트를 했다. 예쁘게 보이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KBS 2TV '태양의 후예'(2016)를 통해 연인사이로 발전했으며, 2017년 10월 백년가약을 맺었다. 결혼 직후부터 중국매체들은 송혜교가 공식석상에 참석할 때 네 번째 손가락에 결혼 반지가 없다는 등의 이유로 이혼설을 제기했다. 양측은 "사실이 아니다. 따로 대응을 하지도 않을 것"이라며 황당해했다.

이혼 후 각자의 활동에 전념할 전망이다. 송중기는 사전제작된 tvN 주말극 '아스달 연대기'에 출연 중이이다. 차기작으로 영화 '승리호'(감독 조성희)를 확정했으며, 다음 달부터 촬영에 돌입한다. 송혜교는 하반기 방송예정인 KBS 2TV 새 드라마 '하이에나'에서 주지훈(37)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었지만, 이혼 부담 탓인지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지연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4967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