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기업산업
맥주 기분 나는 생수? 알루미늄 캔 펩시 생수 나온다
펩시가 내년부터 페트병 대신 알루미늄 캔에 든 생수를 발매한다. 펩시가 내놓기로 한 아쿠아피나 브랜드의 알루미늄 캔 생수의 모습. <사진 출처 : 펩시 웹사이트>

펩시, 페트병 대신 알루미늄 캔에 든 생수를 출시
 캔 생수에 대한 ‘생소한 경험’ 거부감 극복이 관건

콜라로 유명한 펩시가 플라스틱 페트병이 아닌 맥주같이 알루미늄 캔에 든 생수를 출시한다.

뉴욕 타임스(NYT)가 27일(현지시간) 세계 최대의 음료수 회사 가운데 하나인 펩시가 알루미늄 캔에 든 생수를 내년부터 판매한다고 보도했다.

펩시는 알루미늄 생수를 출시하면서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여 환경에 도움이 된다고 소비자들을 설득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주스라면 몰라도 생수가 알루미늄 캔에 들어 있는 것에 거부감을 느낀다고 말하고 있어 이를 극복하고 알루미늄 캔에 든 생수가 성공을 거둘 수 있을 것인지는 아직 장담하기 어렵다.

펩시는 이날 내년부터 알루미늄 캔에 든 생수를 아쿠아피나라는 브랜드로 일부 소매점 및 음식점들에서 시험판매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쿠아피나 브랜드 생수 출시를 주도해온 스테이시 태핏 펩시 부사장은 탄산수의 경우 알루미늄 캔에 든 제품들이 일부 있지만 생수를 알루미늄 캔에 담는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많은 사람들에게 있어 알루미늄 캔에 든 생수를 사 마시는 것은 생소한 경험일 것이라는 점을 시인했다. 그러면서, 소비자들을 조금 앞서 올바른 방향으로 이끄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1회용 플라스틱 쓰레기들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감이 커지는 것이 이러한 펩시의 결정에 도움이 됐다. 지구의 바다 곳곳에 플라스틱 쓰레기들이 거대한 더미를 이뤄 떠다니고 있다. 전세계적으로 전체 플라스틱 생산량의 불과 9%만이 재활용되고 있다. 반면 알루미늄 캔은 67%가 재활용된다.

펩시는 알루미늄 캔에 든 생수를 발매한다는 기본적인 원칙만 발표했을 뿐 가격은 얼마에 책정할 것인지 등 다른 구체적 내용들은 아직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생수를 알루미늄 캔에 담아 판다는 펩시의 결정에 환경 문제에 큰 도움이 되지는 못할 것이라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페트병이든 알루미늄 캔이든 포장된 물을 마시지 않는게 환경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최선이라고 환경주의자들은 지적하고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