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기술/신산업 IT일반
BMW·다임러, 자율주행차 2024년부터 본격 상용화
BMW가 다임러그룹과 2024년부터 자율주행자동차에 대한 본격적인 생산에 돌입하기로 합의했다.

4일 공동 개발 파트너십 체결…SAE 레벨 4 목표

자율주행차의 상용화와 대중화 시계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 BMW와 다임러그룹이 2024년부터 자율주행자동차에 대한 본격적인 생산에 돌입하기로 합의했다.

독일 자동차업체인 BMW와 메르세데스 벤츠가 속한 다임러그룹이 4일(현지시간) 자율주행자동차 개발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CNBC가 보도했다.

자율주행자동차에 대한 본격적인 생산에 돌입하기 위해 양사에서 1200명의 기술자들이 팀을 구성해 자율주행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엔지니어들은 운전자 지원 시스템, 고속도로 및 주차장 자율 운전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고 CNBC는 전했다.

BMW와 다임러는 SAE 4단계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자동차공학회(SAE)가 제시하는 자율주행 기술은 레벨 0부터 레벨 5까지 여섯 단계로 나뉜다. SAE 레벨 4는 완전자율주행을 뜻하는 레벨 5 전 단계로 운전 대부분을 자율주행시스템이 담당하고 유사시 운전자가 개입하는 수준이다.

양사는 공동성명에서 "도심에서의 자율주행 확대를 위해 협력의 범위를 넓히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BMW와 다임러는 앞으로 자율주행자동차 개발 과정에 제조업체들과 기술 기업들 참여를 허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