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금융
페이스북 ‘리브라’ 송금·결제 계획에 제도권 반발 가시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가상화폐 리브라와 관련해 "신뢰성이 거의 없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리브라, 신뢰성 없다…가상화폐는 돈이 아니다“
파월 Fed의장도 "개인 정보보호, 돈세탁 등 심각한 우려"

페이스북이 달러 연동 가상화폐 '리브라'를 발행해 송금 및 결제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발표한데 대해 기존 질서를 지키려는 제도권의 반발이 가시화 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이 내년 출시하기로 한 가상화폐 리브라와 관련해 "신뢰성이 거의 없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나는 비트코인과 다른 가상화폐를 좋아하지 않는다. 그것들은 돈이 아니며 가치 변동성이 크고 허상에 기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규제받지 않는 이같은 비밀 자산은 마약 거래나 다른 불법 행위를 포함한 비합법적인 행위를 가능하게 한다"며 "마찬가지로, 페이스북 리브라의 '가상화폐'는 거의 신뢰성이 없다. 만약 페이스북과 다른 회사가 은행이 되고 싶다면 새로운 은행법을 만들어 다른 국내외 은행처럼 모든 은행 규제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또 "우리는 미국에서 단 하나의 실제 화폐를 갖고 있으며 그것의 신뢰도는 그 어느 때보다도 강하다"며 "이것은 단연코 세계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화폐이며 언제나 그럴 것이다. 그 화폐는 바로 미국의 달러로 불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SNS) 업체인 페이스북은 달러 연동 가상화폐 '리브라'를 발행해 송금 및 결제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발표했다.

전 세계 이용자가 24억명에 달하는 페이스북이 실제 지급·송금 등에 쓰이는 가상화폐를 발행하면 독립적인 통화를 찍어내 보유하는 모양새가 될 수 있다.

10일 하원 금융서비스 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도 "리브라는 개인 정보 보호, 돈세탁, 소비자 보호, 금융 안전성 등에서 심각한 우려를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