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사형제 부활 조짐…수감자 5명, 연방정부서 집행예정
상태바
미국, 사형제 부활 조짐…수감자 5명, 연방정부서 집행예정
  • 유영진 기자
  • 승인 2019.07.26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윌리엄 바 미 법무장관이 2003년 이후 처음으로 연방 사형수에 대해 사형을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이 16년 만에 연방정부 차원서 사형을 집행하기로 하면서 사형제에 대한 논란이 다시 불거질 전망이다.

미국 법무부가 2003년 이후 처음으로 연방 사형수에 대해 사형을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사형을 선고받은 5명의 수감자들은 오는 12월부터 사형에 처해질 예정이다. 

25일(현지시간) AP통신은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이 보도자료를 통해 "법무부는 법치주의를 지지하고 있다. 우리의 사법 시스템이 부과한 형을 이행하는 건 범죄 피해자와 그 가족들에 대한 법무부의 빚"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2014년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오클라호마주에서 독극물 주사 방식으로 사형을 집행하던 중 사형수가 발작을 일으켜 심장마비로 숨졌다. 이후 독극물 주사 방식의 사형을 놓고 논란이 일어나면서 오바마 당시 대통령은 법무부에 사형제와 관련해 전반적으로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그 검토는 끝났으며 사형집행은 계속될 수 있다고 법무부가 밝혔다고 AP는 전했다.

이제까지 연방 차원의 사형 집행은 드물었다. 가장 최근의 사형은 2003년에 이뤄졌다. 루이스 존스가 1995년 젊은 여군을 납치, 강간, 살인한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은 지 8년 만이었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이번주 연방정부의 사형 집행에 반대하는 쪽으로 선회하면서 민주당 경선에서 사형제가 주요 이슈로 떠올랐다고 AP는 전했다.

유영진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500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