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긴 해변, 방글라데시 콕스바자르…세계테마기행
상태바
세계에서 가장 긴 해변, 방글라데시 콕스바자르…세계테마기행
  • 서지연 기자
  • 승인 2019.07.29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글라데시에는 세계에서 가장 긴 해변을 가진 콕스바자르 해변이 있다.

‘세계테마기행’에서 갠지스강과 브라마푸트라강이 만나 거대한 삼각주 지대를 이루는 방글라데시로 떠난다.

7월 29일 방송되는 EBS ‘세계테마기행’에서는 ‘물 만난 아시아...1부. 황금빛 물 세상, 방글라데시’ 편으로 세계에서 가장 긴 해변을 가진 방글라데시의 아름다운 풍광을 찾아 구본석 동국대 교수의 큐레이터로 찾아간다.

뜨거운 여름! 시원한 아시아의 물 세상으로 여행을 떠난다! 세계에서 가장 긴 해변을 가진 방글라데시, 아시아에서 가장 거대한 물줄기가 있는 베트남, 세상에서 가장 큰 물고기가 있는 필리핀,

그리고, 물과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 거대한 자연이 주는 선물 같은 물과 함께물 만난 아시아의 삶의 풍경 속으로 떠나본다.

세계테마기행 ‘물 만난 아시아...1부. 황금빛 물 세상, 방글라데시’

치열하게, 때로는 유쾌하게, 물 만난 아시아의 첫 여정은 물을 터전으로 살아가는 방글라데시다. 갠지스강과 브라마푸트라강이 만나 거대한 삼각주 지대를 이루는 방글라데시는 수많은 강과 수로를 통해 사람과 물자가 이동한다.

그중 가장 큰 항구는 치타공으로, 기차 시간마다 재빨리 손수레를 옮기는 좌판 시장 상인들과 세상 모든 물고기가 모인 치타공 어시장에서 활기찬 항구도시의 일상을 함께해본다.

 치타공을 떠나 향한 다음 여정은 벵골어로 ‘아름다운 숲’이라는 뜻을 지닌 세계 최대의 맹그로브 숲 순다르반스(Sundarbans). 이곳의 한 마을에선 숙련된 수달을 이용해 강에서 물고기를 잡는 낚시를 500년째 이어오고 있다.

독특한 수달 낚시를 하는 마음씨 착한 청년과 그 가족을 만나 순박하고 따스한 삶을 느껴보고 도시 전체가 야외 박물관인 바게르하트에서 칸 자한 알리 호수(Khan Jahan Ali Lake)를 방문하는 사람들과 이곳의 명물인 악어를 만나본다.

넉넉한 벵골만의 품에서 30년 달인의 실력으로 게를 잡는 아저씨와 식사를 함께한 뒤 세계에서 가장 긴 해변 콕스바자르(Cox's Bazar)의 황금빛 해변으로 떠나본다.

수많은 강이 이룬 벵골만 늪지대를 지나온 여행자에게 하얀 파도가 넘실대는 모래사장은 다른 세계에 온 듯 낯설기까지 한데... 저무는 태양과 바다가 만나 펼치는 장엄한 빛의 향연 속에서 하루의 피로를 풀고 다음 여정을 준비한다.

갠지스강과 브라마푸트라강이 만나 거대한 삼각주 지대를 이루는 방글라데시가 소개되는 ‘세계테마기행’은 7월 29일 오후 8시 40분 EBS 방송.

서지연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5004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