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화이트 리스트’ 강행…한일관계 극단적 냉각
상태바
일본 ‘화이트 리스트’ 강행…한일관계 극단적 냉각
  • 오준석 기자
  • 승인 2019.08.0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 한 지하철 칸에 일본의 경제보복와 아베를 규탄하는 내용을 담은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의 스티커가 붙어있다.

일본 각의, 한국 백색국가 제외 결정…2차보복 강행
일본제품 불매운동 확산동 양국 극단적 대립 불가피

일본 정부가 2일 각의를 열고 한국을 '화이트 리스트(수출절차 간소화 우대국 명단)' 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하며서 한일관계는 최악의 파국을 피할수 없게 됐다.

국내에서 지난 한달동안 일고 있던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이며 양국관계는 경제분야를 넘어, 안보, 사회, 문화등 전분야에 걸쳐 빠른 속도로 냉각될 것으로 보인다.

니혼게이자이 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10시3분부터 각의를 열어 한국을 수출 관리에서 우대하는 '화이트 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도록 정령을 개정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의 조치로 인해 한국은 관련 절차에 의거, 21일 후인 이달 하순 '화이트 국가' 지위를 상실하게 된다.

이번 조치는 지난달 4일 한국에 대한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 규제를 발동한데 이은 것이다.

화이트 국가에서 제외되면서 공작기계와 탄소섬유 등 군사 전용 가능성이 있는 물자를 한국에 수출할 때는 원칙적으로 계약을 체결할 때마다 개별적인 허가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대단히 번거롭게 된다.

여기에 더해 일본 정부는 식품과 목재 등을 제외한 폭넓은 수출 품목을 대상으로 무기로 쓰일 우려가 있다는 판단을 내세워 개별 허가를 받도록 할 가능성도 우려되고 있다.

일본 정부가 '화이트 국가'로 지정한 국가를 제외하기는 한국이 처음이다.

이에 대해 경제산업성은 수출을 금지하는 금수조치가 아니라며 대한 수출을 중국이나 대만 등 다른 국가와 대체로 같이 취급하는 것일 뿐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준석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5011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