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지효는 어깨를 빌려줄 수 있는 마음의 안식처”
상태바
강다니엘 “지효는 어깨를 빌려줄 수 있는 마음의 안식처”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08.06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걸그룹 '트와이스' 지효와 열애 사실을 인정한 강다니엘이 심경을 밝혔다.

걸그룹 '트와이스' 지효(22)와 열애 사실을 인정한 강다니엘(23)이 "하루 종일 아무것도 손에 잡히지 않았을 텐데 너무 늦게 찾아온 건 아닌가 더 걱정이 된다"면서 "미리 말할 수 없었던 것도, 여러분과 저의 이야기들로만 가득해도 넘쳐날 이 공간에 이런 이야기들을 남기는 것도 많이 미안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 강다니엘은 트와이스 지효와 열애 사실이 보도된 후 소속사에서 “두 사람은 호감을 가지고 만나고 있는 사이”로 확인한데 이어 처음으로 팬들에게 심경을 전했다.
 
강다니엘은 "우선 오늘 오전 갑작스러운 소식을 접하고 많이 놀랐을 여러분들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5일 밤 팬카페에 남겼다.

강다니엘은 1인 기획사 커넥트 엔터테인먼트를 세우며 홀로서기를 하는 과정에서 전속계약 분쟁을 겪었고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그런 그는 "가끔씩은 정말 지칠 때도 있었지만, 그런 저를 붙잡아 주셨던 건 다른 무엇도 아닌 팬 여러분이다. 이 이야기를 꼭 드리고 싶다"며 팬들에 대한 애정을 강조했다.

 "저를 볼 수 없었던 기약 없는 긴 시간의 고통과 악의적인 의도가 가득한 추측성 이야기들로 힘들었을 때에도 오로지 저만 바라보시며 저를 위해 많이 참고 답답했던 마음도 숨기면서 제 사진들로 가득 찬 카페 이벤트나 지하철 역에 걸어주신 큰 응원의 메시지로 제가 일어설 수 있는 사랑과 응원을 보내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는 것이다.

강다니엘은 "팬분들께 충분히 많이 받았고 감사한 마음 가지고 있다. 앞으로 그것보다 더 많이 돌려드리도록 노력하겠다. 내일은 오늘보다 더 나은 강다니엘이 되겠다. 정말 정말로 저와 함께 해줘서 고맙다"고 덧붙였다.

이날 연예 미디어 '디스패치'가 강다니엘과 지효의 한남동 데이트를 단독으로 포착했고 보도하면서 두 사람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양 소속사는 “두 사람은 호감을 가지고 만나고 있는 사이”로 확인했다.

강다니엘과 지효는 아이돌 출신 선배의 주선으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다니엘은 솔로 앨범 준비, 지효는 트와이스의 월드투어 등으로 바쁜 와중에도 틈틈이 만나 데이트를 즐긴 것으로 전해졌다.

강다니엘 일부 팬들 사이에서는 전속 계약 분쟁을 겪으면서 솔로 데뷔를 하는 가운데도, 열애를 했다는 사실에 볼멘소리도 낸다. 하지만 팬들 사이에서 지지의 목소리도 높다. 강다니엘 갤러리는 "최근 어려운 시기(전속계약 분쟁)를 잘 극복할 수 있었던 것도, 바로 옆에서 어깨를 빌려줄 수 있는 마음의 안식처(지효)가 존재했기 때문은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다니엘은 지난해 신드롬을 일으킨 워너원에서 센터를 맡은 톱 아이돌이다. 워너원을 결성시킨 케이블 음악 채널 엠넷의 '프로듀스 101' 시즌 2에서 1위를 차지했다. 최근 솔로 앨범 '컬러 온 미'를 발매했다. 초동(발매 첫주) 판매량만 46만장을 기록하며 인기를 과시했다. 타이틀곡 '뭐해‘로 활약 중이다.

김나영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5015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