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숲의 나라’ 고향 같은 산골 마을…고희전 세계테마기행
상태바
독일, ‘숲의 나라’ 고향 같은 산골 마을…고희전 세계테마기행
  • 서지연 기자
  • 승인 2019.08.15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세계테마기행’에서는 ‘중부유럽 시골 유랑기...제4부. 검은 숲의 사람들, 독일’ 편이 방송된다.

‘세계테마기행’에서 ‘숲의 나라’ 독일의 전나무와 가문비나무의 침엽수 군락이 만든 짙은 흑빛의 ‘슈바르츠발트’, 동화 마을 ‘구타흐’, 14개의 붉은 꽃봉오리 모자 ‘볼렌훗’, 벤츠 자동차의 탄생지인 ‘만하임’ 벤츠 기념비를 찾아서 떠난다.

8월 15일 방송되는 EBS ‘세계테마기행’에서는 ‘중부유럽 시골 유랑기...제4부. 검은 숲의 사람들, 독일’ 편으로 성악가 고희전과 함께 울창한 산림 속 짙은 어둠이 내린 ‘검은 숲’의 나라 독일의 참 모습을 살펴본다.

1,200km 길이의 거대한 알프스산맥과 발트해까지, 7개의 국가가 모여 사는 중부 유럽. 유구한 세월을 걸쳐 다양한 민족과 역사, 그리고 전통이 오늘의 중부 유럽을 만들었다.

여행안내 책자 속에선 절대 찾아볼 수 없는 시골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며 우리가 몰랐던 진짜 유럽을 발견한다. 성악가 고희전과 함께 푸근한 고향의 품, 중부 유럽 시골 유랑을 떠나보자.

세계테마기행 ‘중부유럽 시골 유랑기...제4부. 검은 숲의 사람들, 독일’

독일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면, 숲을 보았다고 말하라. 중세 유럽의 낭만을 찾아 떠나는 오늘의 첫 여정은 160km에 걸쳐 조성된 독일 남서부의 거대한 산림지대, 특히 전나무와 가문비나무의 침엽수 군락이 만든 짙은 흑빛의 ‘슈바르츠발트’다.

헨젤과 그레텔 동화에서 주인공 남매가 길을 잃었다는 숲이기도 한 이곳에서 약초 캐는 할머니와 만나 신비로운 약초 이야기를 들어본다.

아기자기한 동화 마을 ‘구타흐’에 들어선 여행자의 눈을 사로잡은 14개의 붉은 꽃봉오리 모자 ‘볼렌훗’. 검은 숲 너머 산골 마을에서 솜뭉치 폼폼이 만들어내는 다양한 모양과 색깔의 모자를 쓴 숙녀들의 결혼 이야기는 이번 여행에 색다른 재미를 더해준다.

발명의 도시이자 벤츠 자동차의 탄생지인 ‘만하임’에서 독일인의 자부심을 표현한 벤츠 기념비를 둘러보고 만하임 국립대학교를 찾아 여행자가 같이 공부했던 친구들과 옛 추억을 떠올리며 여정을 마무리한다.

‘숲의 나라’ 독일의 전나무와 가문비나무의 침엽수 군락이 만든 짙은 흑빛의 ‘슈바르츠발트’, 동화 마을 ‘구타흐’, 14개의 붉은 꽃봉오리 모자 ‘볼렌훗’, 벤츠 자동차의 탄생지인 ‘만하임’ 벤츠 기념비가 소개되는 세계테마기행 ‘중부유럽 시골 유랑기...제4부. 검은 숲의 사람들, 독일’ 편은 8월 15일 오후 8시 40분 EBS 방송.

서지연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529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