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타카, 유전자 조작 ‘신의 자식’ 우주비행사 꿈이루다! [EBS 일요시네마]
상태바
가타카, 유전자 조작 ‘신의 자식’ 우주비행사 꿈이루다! [EBS 일요시네마]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08.16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일요시네마 ‘가타카’는 유전자 조작으로 태어난 ‘신의 자식’이 우주비행사의 꿈을 이루는 작품이다.

EBS ‘일요시네마’에서 앤드류 니콜 감독이 연출을 하고 에단 호크, 우마 서먼, 주드 로가 출연하는 ‘가타카(GATTACA)’가 방송된다. 8월 18일 (일) 오후 1시 5분에 방송되는 ‘가타카’는 과학문명과 전체주의계급사회에 대한 냉소와 풍자, 나아가 인간애와 신학적 윤리의 가치관이 자연스럽게 녹아들어있는 작품이다.

EBS 일요시네마 ‘가타카’는 유전자 조작으로 태어난 ‘신의 자식’ 빈센트가 동료 의사의 배려로 마침내 그토록 꿈에 그리던 타이탄 행 우주선에 몸을 싣고는 말 못할 감회에 젖어든다.

특히, ‘가타카’는 수선스럽지 않은 차분한 카메라워크로 암울하고 쓸쓸한 미래의 디스토피아적 세계를 묘사하면서도, 메마르고 절제된 대사, 단순하기까지 한 실내공간을 통해 비정한 사회에서 거세된 태생적 약자들의 아픔과 꿈을 조용히 성찰하고 있다.

[EBS 일요시네마] ‘가타카’ - 2019년 8월 18일 (일) 오후 1시 5분

제목 : 가타카(GATTACA)
감독 : 앤드류 니콜
출연 : 에단 호크, 우마 서먼, 주드 로
제작 : 1997년 / 미국
방송길이 : 108 분
나이등급: 15세

[EBS 일요시네마] ‘가타카’ 줄거리:

유전자 조작을 통해 완벽한 조건의 아이들만 태어나는 그리 멀지 않은 미래, 하지만 빈센트는 부모의 사랑에 의해 잉태된 이른바 ‘신의 자식’이다. 그러나 이름만 신의 자식일 뿐 실상 빈센트는 수많은 결함을 안고 태어난 하등인류에 지나지 않는다.

빈센트의 부모는 같은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빈센트의 동생이 태어날 때는 유전공학의 힘을 빌리게 되고, 이렇게 유전적으로 완벽한 빈센트의 동생 안톤이 태어난다. 형제는 나이가 들면서 바다에 나가 수영시합을 하곤 했는데 결과는 당연하게도 매번 안톤의 승리였다. 동생에 비해 모든 것이 부족한 빈센트였지만 그에게도 꿈이 있다.

그것은 바로 우주비행사가 되는 것, 어느 날 우연히 수영시합에서 안톤을 이긴 빈센트는 집을 떠나 전국을 떠돌며 잡역부 일을 하다 우주개발기업 가타카에 청소부로 취직한다. 빈센트는 열성인자의 집합체인 자신의 운명을 극복하기 위해 유전자중개인을 찾아가고, 그를 통해 왕년의 유명한 수영선수 제롬 유진 모로를 만나게 된다. 제롬은 비록 사고로 불구의 몸이 되긴 했지만 유전자만큼은 그 누구보다 우월했기에 그것을 팔아 생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빈센트는 고통스러운 성형과 학습과정을 이겨내고 제롬의 신분을 사칭하여 가타카에서 고속승진을 거듭한다. 그러나 회사 내에서 갑자기 살인사건이 터지고, 동생 안톤이 경찰이 돼 나타나자 빈센트가 유력한 용의선상에 오른다.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되려는 순간, 여자친구 아이린과 제롬의 기지 덕분에 극적으로 위기를 모면한 빈센트는 동료 의사의 배려로 마침내 그토록 꿈에 그리던 타이탄 행 우주선에 몸을 싣고는 말 못할 감회에 젖어든다.

에단 호크, 우마 서먼, 주드 로 ‘가타카’ 주제:

‘난 네게 몸을 빌려줬지만, 넌 내게 꿈을 줬어’ 제롬은 빈센트에게 이렇게 말한다. 빈센트에게 제롬은 꿈을 이루게 해준 구원자였고, 제롬에게는 빈센트가 꿈을 되찾게 해준 은인이었다.

온갖 질병과 정신질환의 위험을 안고 태어난 빈센트 프리먼은 인간 본연의 취약성을 고스란히 노출하고 있지만 어떤 고통 속에서도 자신의 꿈을 포기하지 않는다. 동생과의 수영시합에서 얘기한 것처럼 ‘돌아갈 힘을 비축하지 않고’ 있는 힘을 다해 앞으로만 달려간 것이다.

<가타카>는 인간성을 경시하고 완전함만을 미덕으로 숭배하는 비정한 전체주의 사회에서 보잘것없는 결함투성이의 한 인간도 꿈을 꿀 수 있고, 또 그 꿈을 이룰 수 있다는 결코 가볍지 않은 진리를 담담하게 그려내고 있다.

[EBS 일요시네마] ‘가타카’ 감상 포인트:

영화 <가타카>는 기존 할리우드 SF장르에서 흔히 연상되는 화려한 특수효과나 스펙터클한 볼거리와는 거리가 멀지만, 과학문명과 전체주의계급사회에 대한 냉소와 풍자, 나아가 인간애와 신학적 윤리의 가치관이 자연스럽게 녹아들어있다.

특히 빈센트 역을 맡은 에단 호크의 절박한 연기는 보는 이를 영화에 몰입시키기에 부족함이 없고, 앤드류 니콜 감독의 빈틈없는 각본도 스토리에 박진성을 더한다.

‘가타카’ 감독 : 앤드류 니콜

1964년 6월 뉴질랜드에서 출생한 앤드류 니콜(ANDREW M. NICCOL)은 자신을 유목민이라 칭하며 런던으로 건너가 광고작가와 감독으로 큰 성공을 거둔 후, 자칭 ‘60초보다 긴’ 영화를 찍기 위해 미국으로 이주한다.

자신이 각본과 감독을 맡은 <가타카(GATTACA)>는 그의 장편 데뷔작으로, 가까운 미래 전체주의사회의 유전자 조작 문제를 예리하게 파헤쳐 평단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후 집필한 <트루먼 쇼(THE TRUMAN SHOW)>는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 스코트 루딘의 결정에 의해 감독을 맡지는 못했지만 런던 비평가협회 작가상, 영국 아카데미시상식 각본상, 새턴 어워즈 최우수 각본상을 수상한다.

그 외 작품으로는 <시몬(SIMONE), 2002년>, <로드 오브 워(LORD OF WAR), 2005년>, <달리와 나 - 초현실적인 이야기(DALI & I: THE SURREAL STORY), 2011년>, <아논(Anon), 2018> 등이 있다.

[자료 및 사진=EBS 일요시네마, 에단 호크, 우마 서먼, 주드 로 ‘가타카’ 포스터 및 스틸]

김나영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5324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