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현정화(하지원)와 리분희(배두나) 남북단일팀 실화 [EBS 한국영화특선]
상태바
코리아, 현정화(하지원)와 리분희(배두나) 남북단일팀 실화 [EBS 한국영화특선]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08.16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한국영화특선에서 방송되는 ‘코리아’는 한국의 ‘현정화’(하지원)와 북한의 ‘리분희’(배두나)의 1991년 사상 최초 남북 단일팀 실화이다.

EBS ‘한국영화특선’에서 문현성 감독이 연출을 하고 하지원, 배두나, 한예리, 최윤영, 박철민, 김응수, 이종석, 오정세가 출연하는 ‘코리아(As One)’가 방송된다. 8월 18일 (일) 밤 10시 55분에 방송되는 ‘코리아’는 한국의 ‘현정화’(하지원)와 북한의 ‘리분희’(배두나)의 1991년 사상 최초 남북 단일팀 실화이다.

EBS 한국영화특선 ‘코리아’는 서로 다른 이념을 떠나, 남과 북이 하나되던 뜨거운 기적의 순간이 펼쳐졌던 1991년의 그날, 그 곳의 뜨거운 감동을 다시 한번 스크린으로 재현해 낸다.

특히, ‘코리아’는 연기력과 흥행력을 겸비한 대한민국 최고의 여배우로 인정받은 하지원이 최고의 탁구 스타 ‘현정화’ 역을 맡아 완벽한 싱크로율을 선보인다.

[EBS 한국영화특선] ‘코리아’ - 2019년 8월 18일 (일) 밤 10시 55분

제목 : 코리아(As One)
감독 : 문현성
출연 : 하지원, 배두나, 한예리, 최윤영, 박철민, 김응수, 이종석, 오정세
제작 : 2007년 작
방송길이 : 107분
나이등급: 15세

[EBS 한국영화특선] ‘코리아’ 줄거리:

1991년 대한민국에 탁구 열풍을 몰고 온 최고의 탁구 스타 ‘현정화’(하지원). 번번히 중국에 밀려 아쉬운 은메달에 머물고 말았던 그녀에게 41회 세계선수권대회를 앞두고 남북 단일팀 결성 소식이 들려온다. 금메달에 목마른 정화에겐 청천벽력 같은 결정! 선수와 코치진의 극렬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강행된 초유의 남북 단일팀이 결성된다.

순식간에 ‘코리아’라는 이름의 한 팀이 된 남북의 선수들. 연습 방식, 생활 방식, 말투까지 달라도 너무 다른 남북 선수단은 사사건건 부딪히기 시작하고, 양 팀을 대표하는 라이벌 정화와 북한의 ‘리분희’(배두나)의 신경전도 날이 갈수록 심각해진다. 대회는 점점 다가오지만 한 팀으로서의 호흡은커녕 오히려 갈등만 깊어지고, 출전팀 선발은 예상치 못한 정국으로 흘러가는데…

그들의 46일간의 뜨거운 도전이 시작된다!

하지원, 배두나, 한예리, 최윤영, 이종석 ‘코리아’ 해설 :

1991년 사상 최초 남북 단일팀 실화! 46일간 펼쳐졌던 그들의 뜨거운 도전을 스크린으로 다시 만난다!

영화 <코리아>는 통해 서로 다른 이념을 떠나, 남과 북이 하나되던 뜨거운 기적의 순간이 펼쳐졌던 1991년의 그날, 그 곳의 뜨거운 감동을 다시 한번 스크린으로 재현해 낸다.

남북한의 극적인 최종 협상 타결로 분단 이후 최초로 결성된 남북 단일팀 ‘코리아’. 네트를 사이에 두고 우승을 겨루는 적이자 라이벌로 마주서야 했던 남한과 북한의 탁구선수들이 처음으로 한 팀이 되어 하나의 목표를 이루기 위한 새로운 도전과 성취는 고스란히 영화 <코리아>를 통해 또 다른 감동으로 펼쳐진다.

1991년 탁구로 남북이 하나되던 그 순간, 하지만 우승과 함께 찾아온 기약 없는 작별 이후 21년간 단 한 번도 함께 얼굴을 마주할 수 없었던 ‘코리아’의 선수들. 가장 극적이며 감동적인 한 장면으로 기억되는 그 날의 결승전이 있기까지 46일간 함께 했던 그들의 이야기는 관객들에게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진한 여운을 선사할 것이다.

하지원 & 배두나! 대한민국 대표 두 천만 여배우의 만남! 싱크로율 100%! 탁구 국가대표 선수로 완벽 변신!
 
1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해운대>부터 뜨거운 신드롬을 일으킨 드라마<시크릿 가든>까지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연기력과 흥행력을 겸비한 대한민국 최고의 여배우로 인정받은 하지원은 이번 작품에서 최고의 탁구 스타 ‘현정화’ 역을 맡아 완벽한 싱크로율을 선보인다.

매 작품마다 끊임없는 노력으로 항상 새로운 캐릭터를 소화해 낸 바 있는 하지원은 선수 시절 현정화 선수의 모습을 완벽하게 구현, 캐릭터에 리얼함을 더하기 위해 현정화 감독의 지도 하에 영화 촬영 3개월 전부터 혹독한 트레이닝 기간을 거쳤다.

그 결과 현정화 선수의 실제 경기 모습부터 작은 버릇, 특유의 기합 소리까지 완벽하게 재현해 낸 하지원은 타고난 끈기와 부단한 노력으로 ‘현정화’ 선수의 캐릭터에 현실감을 더하며 전국을 감동으로 물들였던 ‘그날’의 감동을 다시 한 번 선사한다.

한편, 배두나는 1천만 흥행 기록을 세운 영화 <괴물> 이후 6년 만에 선택한 한국영화 <코리아>를 통해 탁구 국가대표 선수 ‘리분희’로 완벽한 연기 변신을 보여준다. 현정화 선수와는 달리 만날 수도,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도 없는 리분희 역을 위해 배두나는 캐릭터가 지닌 여백을 채워 나가며 새롭게 창조해냈다.

또한 초등학교 시절 탁구 선수로 활약한 바 있는 배두나는 실제 리분희 선수가 왼손잡이 임을 감안, 현실감을 살리기 위해 탁구 연습을 왼손으로 시작해 더욱 어려운 트레이닝 과정을 거쳤다. 특히 평소 쓰지 않던 왼쪽의 근육을 사용, 부상에 시달렸던 배두나는 체력의 한계에도 불구하고 실제 리분희 선수의 백핸드 포즈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리얼함을 배가시킨다. 뿐만 아니라 탁구 연습 외에 일주일에 두 번씩 따로 북한 말 강습을 받으며 1991년 당시 북한의 상황, 북한의 문화에 대해 직접 습득, 캐릭터에 힘을 더했다.

남한과 북한을 대표하는 선수이자 강력한 라이벌로 서로 신경전을 벌이지만 점차 자신과 다를 바 없는 서로의 모습에 마음을 열기 시작, 성숙하면서도 진정성이 돋보이는 연기를 선보일 예정인 하지원과 배두나. 역대 한국 영화 흥행 1, 2위를 이끈 두 천만 여배우의 탁구선수로의 완벽한 변신은 극에 현실감을 더하며 풍성한 볼거리를 전달할 것이다.

‘코리아’ 감독 : 문현성

<코리아>(2012) 감독 데뷔

<임금님의 사건수첩>(2016) 연출

[자료 및 사진=EBS 한국영화특선, 하지원, 배두나, 한예리, 최윤영, 박철민, 김응수, 이종석, 오정세 ‘코리아’ 포스터 및 스틸]

김나영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5325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