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 한번만 피워도 혈관반응 장애 유발
상태바
전자담배, 한번만 피워도 혈관반응 장애 유발
  • 유영진 기자
  • 승인 2019.08.2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담배를 단 한번만 피워도 혈관 반응의 일시적 장애와 혈관 내피 기능 이상이 발생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전자담배를 한 번만 사용해도 건강한 사람의 혈관에 영향을 준다는 것이다. 특히, 니코틴이 포함되지 않은 전자담배 액상일 경우에도 이러한 영향을 받는다는 결과여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CNN은 미 방사선학 저널(journal Radiology)에 20일(현지시간) 발표된 펜실베이니아 대학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건강한 사람이 전자담배를 한번 피게 되면 혈관 기능에 일시적인 영향을 주게 된다고 전했다.

연구진은 니코틴을 포함하지 않은 전자담배 액상의 에어로졸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연구를 하는 도중 이러한 결과를 얻게 됐다. 에어로졸은 담배를 필 때 배출되는 배출물로 공기 중 떠있는 고체 입자나 액체 방울을 가리킨다. 보통 증기 형태로 배출된다.

연구진은 31명의 비흡연자들에게 자기공명영상(MRI) 스캔 전 니코틴이 포함되지 않은 전자담배 액상을 피게 했다. 그 결과 이들에게서 대퇴부 동맥의 혈류에 변화를 발견됐다. 담배를 피고 동맥 팽창이 최대 34% 감소한 것. 혈관 반응의 일시적 장애와 혈관 내피 기능 이상으로 보인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다만, 연구진들은 어떤 물질이 혈관에 영향을 주는지는 밝혀내지 못했다.

펜실베이니아대 페럴먼 의대 교수이자 연구에 참여한 펠릭스 W 베얼리 방사선생물물리학 교수는 전자담배 액상을 핀 후 동맥은 “몇 분 후 모두 정상화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정기적으로 계속해 피게 된다면 동맥이 정상으로 돌아가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이번 연구는 펜실베이니아대 대학 산하 병원에서 지난해 5월부터 9월까지 진행됐다.  18세부터 35까지 흡연 경험이 없으며 심혈관 등 병력이 없는 건강한 31명의 남녀를 대상으로 연구가 진행됐다.

유영진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5438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