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신선한 예능 캐릭터를 예고했다
상태바
‘런닝맨’ 신선한 예능 캐릭터를 예고했다
  • 신다영 기자
  • 승인 2019.09.03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SBS

[월드투데이= 신다영 기자] 9월 1일(일) 방송된SBS ‘런닝맨’에는 소녀시대 써니, 가수 선미, 배우 김예원, 아나운서 장예원이 출연해 치열한 매력 대결을 펼친다.

김예원은 예측할 수 없는 묘한 매력으로 신흥 허당 캐릭터로 자리잡았고, 장예원은 단아했던 이미지를 벗고 ‘조증 예원’으로 재탄생해 신선한 예능 캐릭터를 예고했다.

예측불허 게스트들과 배우 전소민, 송지효의 치열한 댄스 배틀까지 펼쳐지며 묘한 신경전이 벌어졌다.

댄스 미션 도중 음악만 나왔다 하면 모두 뛰쳐나가 춤을 춰 자리 부족으로 탈락하는 멤버가 발생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댄스 미션에서는 아이돌 댄스부터 섹시댄스까지 장르 불문한 춤들이 등장했고, 전소민은 이에 질세라 정체를 알 수 없는 ‘좀비댄스’까지 시연하며 ‘댄스전쟁’에 불을 지폈다.

신다영 기자    wn301s@nate.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5606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