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라섬, 남이섬과 최고의 관광패키지로 조성된다
상태바
자라섬, 남이섬과 최고의 관광패키지로 조성된다
  • 유영진 기자
  • 승인 2019.09.04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가평군 자라섬이 생태관광벨트 최고의 힐링공간으로 추진된다. 가평군은 2022년까지 160억여 원을 들여 북한강 유역 ‘자라섬 수변 생태관광벨트 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사진=가평군청 제공]

가평군, 2022년까지 ‘자라섬 수변 생태관광벨트 사업’ 추진

가평군의 자라섬이 최고의 힐링공간으로 생태관광벨트를 형성하면서 남이섬과 연계한 환상의 관광패키지 상품으로 재탄생 한다.

가평군은 남이섬 관광객 유입형태가 낮 문화를 중심으로 한다면 자라섬은 밤 문화를 중심으로 이루어질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하여 자라섬, 남이섬이 관광패키지의 최상의 조합을 이루기 위한 아이디어를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가평군은 2022년까지 160억여원을 들여 북한강 유역 ‘자라섬 수변 생태관광벨트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업은 자라섬 내 중도와 서도사이 1만5000㎡ 규모에 수상식물 및 천연기념생물 단지를 조성하고 바이크 스테이션 및 포토존 등 18km의 수변테마 자전거길을 조성해 관광·레저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다.

또 생태탐방로, 수변전망대, 강마루 쉼터, 명상 숲 등 10㎞의 수변 트레킹 코스를 조성해 북한강 관광산업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군은 사업추진을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꾸준히 남이섬 측과 실무자 소통회의 등을 통해 북한강유역 자라섬의 ‘유니크베뉴(특화된 지역관광개발)’화에 노력해 왔다.

올 5월에는 남이섬간 북한강유역 수변관광벨트 조성과 전략적 관광개발 추진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 3일 열린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19, 경기 First'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해 도 특별조정교부금 80억원을 지원받게 돼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자라섬의 역사는 이제 30년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61만4710㎡의 자라섬은 원래 중국섬이라고 했는데 1987년 군 지명재정위원회에서 자라섬이라고 최종 결정했다. 지금은 캠핑·재즈·축제의 섬으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올해부터는 야간경관조명의 화려함에 다양한 꽃들의 아름다움이 더하고 있다.

바로 인근에 위치한 남이섬은 창립된지 60년이 돼 간다. 남이섬은 북한강 수변관광 테마파크로서 많은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고 경륜이 있는 유력관광지로 연간 관광객이 330만 명에 이른다.

사업이 완료되면 경기도의 미래자산인 자라섬이 자연 그대로를 보존한 채 고품격의 브랜드가치를 향상시켜 수도권 시민들 모두가 힐링공간으로 찾을 수 있는 대한민국 최고의 휴식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영진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561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