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장애아동 창작지원 프로그램 기획전시 ‘요술램프’ 개최
상태바
서울문화재단, 장애아동 창작지원 프로그램 기획전시 ‘요술램프’ 개최
  • 황희진 기자
  • 승인 2019.09.17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장애아동 창작지원 프로젝트A 기획전 요술램프 개최 포스터 (사진제공=서울문화재단)

[서울=월드투데이] 황희진 기자 = 서울문화재단 잠실창작스튜디오는 장애아동의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프로젝트A’의 기획전시 ‘요술램프’를 19일부터 26일까지 서울시청 시민청 지하 1층 시민플라자A, B에서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프로젝트A는 국내 유일의 시각 분야 장애예술인 전문 레지던시인 잠실창작스튜디오가 2013년부터 7년째 운영 중인 장애아동 창작지원 프로그램이다. 조아제약의 후원과 예술전문가의 재능기부로 현재까지 총 35명의 예술적 재능을 지닌 장애아동에게 1:1 개별 멘토링과 작품 발표의 기회를 제공해왔다.

‘요술램프’는 이번 ‘프로젝트A’의 결과물을 담은 7번째 기획전시로, 5월 멘티로 선정된 5명의 장애아동(문현승, 강래민, 김지수, 서재현, 임수민)이 5명의 멘토(김현하, 박대수, 이현주, 정경희, 최윤정)와 함께 작업한 예술작품 100여점이 전시된다. 멘토는 각 멘티의 나이, 장애 정도와 유형, 예술적 재능에 맞는 맞춤형 멘토링으로 작업 방법과 재료를 선택했다.

전시 오프닝 기념행사는 20일 오후 4시 서울시청 시민청 시민플라자B에서 진행된다. 한편 지난해 참가자였던 이주성 멘티는 후배를 위한 춤 공연으로 축하 무대를 꾸려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후원사인 조아제약은 이번 기획전에 출품된 장애아동의 창작물 중 10여점을 활용해 만든 골판지 포장 조형물을 함께 설치하고, 영등포구에 있는 조아제약 본사 1층에서 26일부터 10월 7일까지 전시를 이어간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다양한 예술적 감각이 피어나는 기획전 ‘요술램프’는 그 이름 만큼이나 멘티들의 상상력과 끼가 자유롭게 발휘되는 전시”라라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공존하는 잠실창작스튜디오의 ‘프로젝트A’를 통해 앞으로도 멘티들이 예술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창작지원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시민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비는 무료다.

 

황희진 기자    7728hj@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564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