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춤한 8월 주택 거래“
상태바
"주춤한 8월 주택 거래“
  • 김진섭 기자
  • 승인 2019.09.19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최근 5년간 8월 평균보다 22.9% 적은 수준“
[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서울=월드투데이] 김진섭 기자 = 지난 8월 전국 주택매매 거래가 전달보다 줄었다.

8월 중순 발표된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방침에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19일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전국의 주택 거래량은 총 6만6만506건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0.9% 늘었지만 최근 5년간 8월 평균인 8만6천230건과 비교하면 22.9% 적은 수준이다”고 밝혔다.

8월 수도권과 서울의 주택 매매거래량은 1년 사이 3만8천604건에서 3만5천290건으로 8.6%, 1만3천577건에서 1만3천514건으로 0.5% 각각 줄었다.

지난 7월 전국·수도권·서울 주택 매매거래량이 9개월 만에 처음 작년 같은 달보다 동시에 늘었지만, 한 달 만에 오름폭이 크게 줄거나(전국 5.7→0.9%) 내림세(수도권·서울)로 돌아선 것이다.

7월과 비교하면 전국 매매거래는 1.3%(6만7천349→6만6천506건) 감소한 반면, 수도권과 서울의 경우 각 2.4%(3만4천471→3만5천290건), 10.3%(1만2천256→1만3천514건) 불었다.

하지만 1∼8월 누적 거래량의 경우 작년 같은 기간보다 전국, 수도권, 서울 단위로 각 21%, 31.1%, 43.5% 적은 상태다.

주택 유형별로는 지난달 아파트 거래량이 4만5천497건으로 작년 8월보다 6.12% 늘어난 반면, 아파트 외 단독·연립주택 등의 거래량은 2만1천9건으로 8.9% 감소했다.

전·월세의 경우 8월(확정일자 기준) 전국에서 모두 15만9천99건이 거래됐다. 작년 8월(15만2천89건)보다 4.6%, 5년 평균(13만8천590건)보다 14.8% 늘었다.

지역별로 서울과 수도권, 지방에서 전·월세 거래가 1년 새 각 5.3%, 5.9%, 2.1% 증가했다.

김진섭 기자    nov641117@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5664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