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이산상봉 거부에 "유감…진정성 보여야"
상태바
정부, 북한 이산상봉 거부에 "유감…진정성 보여야"
  • 월드투데이
  • 승인 2014.01.09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로만 남북관계 개선 얘기말고 행동으로 보여야"

[월드투데이 강태오 기자]
정부는 9일 설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북한이 거부한 것과 관련해 유감을 표시하면서 이산가족 상복 재개를 위한 북측의 성의있는 조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통일부 김의도 대변인은 설 이산가족 상봉 제안에 대해 북한이 거부 방침을 전해온 뒤 발표한 입장을 통해 "북측이 연례적 군사훈련 등을 인도적 사안과 연계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
김 대변인은 "북측은 말로만 남북관계 개선을 얘기할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면서 "북측이 이산가족 상봉 재개를 위한 우리측의 제의에 성의 있게 나오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우리 제안도 같이 협의할 의사가 있다면 좋은 계절에 마주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 "이산가족 상봉 문제와 북측이 제기하는 문제는 별개 사안이라는 정부 입장에 변화가 없다"며 이산가족 상봉을 금강산 관광 재개 등과 연계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뜻을 거듭 강조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이 상봉 자체를 거부한 걸로 이해하진 않는다"며 "동절기에는 상봉 행사를 하기에 여러 애로사항이 있으니 봄경에 하자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행사 연기의 이유로 '곧 벌어질 대규모 합동 군사연습'을 언급한 것에 대해 "2월 중순에 이산가족 상봉을 하면 시기적으로 (한미합동군사훈련인) 키리졸브 훈련과 겹치게 된다는 것으로 이해한다"고 밝혔다.

또 '좋은 계절에 마주앉을 수 있을 것'이라는 표현에 대해선 "(우리가) 군사훈련도 않고 금강산 관광을 제안할 의사가 있다면 봄에 가서 실무접촉이 가능하지 않겠나는 의미라고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이밖에 장성택 처형 이후 불거진 내부 문제로 북한이 행사를 거부했다는 시각에 대해선 "지금 북한 상황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못할 만큼 그런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월드투데이    webmaste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787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