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구체적 제의오면 금강산 관광 논의 가능"
상태바
정부 "北 구체적 제의오면 금강산 관광 논의 가능"
  • 정원수 기자
  • 승인 2014.01.10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이산가족 상봉 남북관계 새 계기를 위한 첫 걸음"

▲ 통일부 "남측 이산상봉 제의에 북은 지금이라도 성의있게 답하라"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월드투데이 정원수 기자]
북한이 우리 정부가 제의한 설 계기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거부한 것과 관련해 정부는 북한의 입장 변화를 거듭 촉구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북측이 남북관계 개선을 진정으로 바란다면 말로만 인도주의 사안을 주장할 게 아니라 지금이라도 우리 제의에 성의 있는 자세를 보일 것을 다시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의도 대변인은 "이산가족 상봉은 남북관계의 새 계기를 위한 첫 걸음"이라며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발언이 정부가 북측에 다시 이산가족 상봉을 제의하는 것으로 해석해도 되냐'는 물음에는 "말씀 그대로 (이해)해주시면 되겠다"며 "북한이 어제 사실상 연기했는데 우리 제의 다시 호응해오도록 촉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와 관련해서는 "금강산 관광과 이산가족 문제가 별개 사안이기 때문에 분리 추진한다는 방침에는 변화가 없고 관광 재개를 위해 진상 규명과 신변 안전 문제가 해결되어야 한다는 입장에도 변화가 없다"고 거듭 확인했다.

다만 김 대변인은 "남북 간 일정이 협의되고 금강산 관광이 구체적으로 (북으로부터) 제의되면 이도 다시 논의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밖에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해서는 "시간이 많이 남아서 북한 참여 문제 문제가 현 단계에서 구체적으로 논의되는 상황은 아니다"라면서도 "올림픽이기 때문에 당연히 북한도 참석이 가능하다고 생각하고 있고, 지금 단계서는 북한이 올림픽위원회 멤버로서 참석하는 것을 전제로 준비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정원수 기자    jw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818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