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독도는 고유영토 "중·고 교과서 지침에 명기"
상태바
日, 독도는 고유영토 "중·고 교과서 지침에 명기"
  • 임채화 특파원
  • 승인 2014.01.11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미우리 신문 보도…한일 관계 더 악화

[월드투데이 임채화 특파원]
일본이 독도가 자국 고유영토라는 주장을 중·고등학교 교과서 제작에 반영하기로 했다. 

11일 요미우리(讀賣)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중학교와 고등학교 교과서편집 지침인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가 일본의 "고유 영토"라고 명기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일본 정부는 센카쿠 열도에 관해서는 "해결해야 할 영유권 문제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이해시킬 필요가 있다"는 내용도 담을 계획이다.

이런 내용을 중학교는 역사와 공민(사회) 해설서에, 고등학교는 지리A·B와 일본사A·B 해설서에 반영한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근시일 내에 해설서를 개정해 2016학년도부터 사용할 교과서에 적용할 계획이다.

요미우리는 해설서 개정이 '국제화가 진전하는 가운데 일본인이 영토 문제를 확실히 이해하지 않으면 잘못된 메시지를 외국에 전하게 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해설서는 통상 10년 주기로 개정되는 학습지도요령에 맞춰 문부과학성이 편집한다.

해설서 자체가 법적인 구속력은 없지만, 학습지도요령의 의미나 해석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있기 때문에 실제로는 교과서 제작이나 수업의 지침이 되고 있다.

▲ 대한민국 독도

일본 정부는 지난 2008년 7월 개정한 중학교 해설서에 독도가 일본의 영토라는 주장을 담았지만, 고교 해설서에는 독도를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센카쿠 열도에 관한 서술은 중고교 해설서 어느 쪽에도 포함하지 않았다.

위안부 문제 등 과거사에 대한 일본 지도자의 인식 문제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 등으로 한일 관계가 최악인 상황에서 일본 정부가 교과서에 독도 영유권 주장을 더 뚜렷하게 반영하겠다는 방침을 정해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2008년 해설서를 개정했을 때 한국 정부는 권철현 당시 주일 대사를 소환하는 등 강력하게 항의 한 바있다.

임채화 특파원    lim-chaehwa@iworlda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849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