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금융
국민銀 거액 비자금 조성 정황 포착도쿄지점 검사서 국내 유입 뭉칫돈 발견
   
▲ 국민은행 여의도 본점

[월드투데이 = 전병길 기자]

국민은행 도쿄지점에서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이 금융당국에 포착돼 대규모 감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일본에서 국내로 밀반입된 자금만 20억원 이상 규모다.
금융당국은 일본 금융청과의 협력 및 계좌 추적 강화로 비자금 행방을 철저히 규명할 방침이다. 시중은행도 이와 유사한 형태로 뭉칫돈을 조성했을 가능성이 있어 당국은 해외점포에 대한 고강도 감시에 나선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최근 국민은행 도쿄지점을 검사하는 과정에서 도쿄지점 직원들이 부당대출을 해주며 거액의 수수료를 챙긴 것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수수료 중 20억원 이상이 국내로 반입됐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이 돈이 당시 경영진과 관련 있는지를 포함해 계좌 추적 등 조사 중이다.
이런 사실은 문제의 도쿄지점장이 승진을 위한 공적 조서를 작성한 서류에서 적발됐다.
KB금융 경영진은 수차례 도쿄를 방문한 뒤 해당 지점장의 승진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중은행에서 해외 지점장이 승진하는 사례는 극히 드물다.
앞서 일본 금융청은 최근 금감원을 방문해 국민은행 도쿄지점의 자금세탁 조사 경과를 설명하면서 심각성을 경고했다. 금융청 당국자가 금감원까지 직접 찾아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민은행 도쿄지점은 한도를 초과해 대출해주기 위해 다른 사람 명의를 내세우는 방식으로 수천억원대의 부당 대출을 한 혐의로 금융청의 조사를 받았다. 국민은행은 도쿄지점에 대해 두 차례나 내부 감사를 했는데도 문제를 적발하지 못해 내부 통제에 심각한 문제점도 드러냈다.
금감원은 이번 사건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일본 금융청과 협력, 수사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에 대해 금감원 고위 관계자는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 일절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금감원은 부당 대출을 통한 의혹이 다른 시중은행 해외 점포에도 있을 것으로 보고 해외 점포에 대한 감시를 강화할 방침이다.
해외지점의 이상 징후를 조기에 포착할 수 있도록 모니터링 지표와 여신 규모 등 상시감시 지표도 강화할 계획이다.
국민은행, 산업은행 등 11개 은행이 해외에서 운영 중인 현지법인과 지점은 145개다.
금융권 고위 관계자는 “국민은행 도쿄지점 사건을 계기로 금감원이 시중은행 해외 점포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외환은행 도쿄 및 오사카지점은 지난 2006년 자금세탁 혐의로 3개월만 영업 정지를 당했고 금감원은 이를 문제 삼아 2010년 외환은행에 기관경고 징계를 내린 적이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