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0년 이후 북미에서 새 30억 마리 사라져"
상태바
“1970년 이후 북미에서 새 30억 마리 사라져"
  • 송정수 기자
  • 승인 2019.09.20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연구팀 "참새 등 작은새는 생태계 유지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역할을 한다"
콜린 메추라기[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콜린 메추라기[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서울=월드투데이] 송정수 기자 = 북미지역에서 지난 반세기 사이에 30억 마리에 가까운 새가 사라졌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코넬 대학의 케네스 로젠버그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미국과 캐나다의 조류 개체 수가 1970년대에는 약 101억 마리에 달했으나 현재는 약 72억 마리로 29%가량 급감했다고 과학저널 '사이언스(Science)' 최신호에 밝혔다.

연구팀은 1970년부터 실시된 13개 조류 개체군 조사 통계와 철새를 포착한 기상 레이더 자료, 컴퓨터 모델링 등을 통해 북미지역 조류 529종의 개체 수 변화를 분석했다.

이는 북미지역 조류 종의 4분의 3 이상을 망라하는 것으로, 연구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종은 대부분 개체 수가 적은 것들이다.

연구팀은 집참새를 비롯해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보통 새들이 아예 사라질 단계는 아니지만 가장 많이 줄어들며 큰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들종다리는 4분의 3 이상이 줄어들었으며 콜린 메추라기는 80%가량 급감했다.

이들 보통 새는 멸종위기에 처한 희귀종 새처럼 관심을 받지 못하지만 벌레를 잡아먹고 꽃가루와 씨앗을 옮기는 등 생태계 유지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와 관련, 샌타바버라 캘리포니아대학의 생물학자 힐러리 영 박사는 "참새나 다른 평범한 작은 새의 감소는 대머리독수리나 캐나다 두루미 등의 개체 수 감소처럼 주목받지는 못하지만, 이들보다 생태계에 훨씬 더 큰 충격을 주게 된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야생 조류의 개체 수가 줄어든 이유까지 분석하지는 못했으나 서식지 감소와 고양이 증가, 유리창 건물 확산 등이 주요 원인이 된 것으로 지적됐다.

지난 2015년에 발표된 한 연구는 고양이가 북미에서만 연간 26억 마리의 새를 잡아먹고 있으며, 건물 유리창이나 차에 부딪혀 죽는 새도 각각 62400만마리와 21400만마리에 달하는 것으로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연구에서 파랑새를 비롯해 인간이 보호 노력을 기울여온 새들은 개체 수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 인간의 노력 여하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줬다.

로젠버그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에서 무서운 것 중 하나는 바로 우리 눈앞에서 벌어지고 있다는 점으로, 너무 늦은 다음에야 뒤늦게 알아챌 수도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송정수 기자    sjs@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15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