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2∼3주가 고비…지자체·주민 협력 필요"
상태바
돼지열병, 2∼3주가 고비…지자체·주민 협력 필요"
  • 금준성 기자
  • 승인 2019.09.20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태풍이 많아 지반 약해...축대·옹벽의 붕괴, 산사태 등에 대비해야"
이낙연 국무총리[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이낙연 국무총리[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서울=월드투데이] 금준성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앞으로 길면 3, 운이 좋으면 2주가 고비"라며 "관계 부처, 지자체가 함께 노력하고, 주민들의 합심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20일 오후 이 총리는 정부서울청사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태풍 타파 및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상황 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돼지열병 발생 농가와 역학적 관계에 있는 양돈농가가 경기·강원도에만 국한되지 않고 충남·전남·경북에도 있다"" 확실하고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방역 또한 경기·강원이 각별히 주의해야 하지만 그렇지 않은 지역도 경계를 늦출 수 없다""최고의 긴장을 갖고 대응해달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이다. 타파는 비가 세고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올해 태풍이 많아 지반이 약해졌을 것이므로 축대·옹벽의 붕괴, 산사태 등에 각별히 대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금준성 기자    kjs@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16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