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총력…23일 전국 일제 소독”
상태바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총력…23일 전국 일제 소독”
  • 김진섭 기자
  • 승인 2019.09.22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서울=월드투데이] 김진섭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제17호 태풍 '타파'가 한반도를 빠져나가는 23일을 '일제 소독의 날'로 정하고, 전국 양돈 농장을 대상으로 강도 높은 소독을 실시하기로 했다.

22일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잠복기가 19일에 달하고 비바람으로 농장 주변 생석회가 씻겨나가면 소독 효과가 저하되는 만큼 가용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소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이날 소독에는 지방자치단체와 농협 등이 보유한 공동방제단과 광역방제기는 물론 군 제독 차량 등 장비 124대가 투입된다.

집중 소독 지원을 위해 지자체에서 보유한 생석회를 각 농가에 신속히 배포하고, 농협의 생석회 보유분 중 640t을 이날까지 긴급 공급하기로 했다.

특히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지를 중심으로 설정된 중점관리지역에서는 농장 주변과 진입로 등에 생석회 358t으로 차단 벨트를 구축하고 축사 내외부와 장비, 차량 등에 대해서도 집중 소독을 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지역 담당관을 전국으로 파견해 현장의 방역 취약 요소를 확인하고, 소독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 지도 함께 점검하기로 했다.

김현수 장관은 "3주간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의 고비가 될 것"이라며 축사 내외부 소독과 방역 시설 점검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진섭 기자    nov641117@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17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