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러지고, 흔들리고…대전·충남도 태풍 피해 잇따라
상태바
쓰러지고, 흔들리고…대전·충남도 태풍 피해 잇따라
  • 서동준 기자
  • 승인 2019.09.22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피해현장[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태풍피해현장[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충청=월드투데이] 서동준 기자 = 22일 태풍 '타파'가 북상하면서 대전과 충남지역에서도 가로수가 쓰러지거나 간판이 흔들리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이날 오후 148분께 금산군 제원면의 한 식당에서 30높이의 나무가 쓰러져 인근 도로의 차량 통행에 지장을 줬다.

오전 1053분께 대전 유성구 송정동에서도 가로수가 강풍에 쓰러지며 도로를 막았다.

대전 중구 문화동에서는 주택 담장이 강풍에 무너져내리기도 했다.

충남소방본부에는 이처럼 가로수가 쓰러지거나 간판이 흔들린다는 신고가 48, 대전소방본부에는 12건이 접수됐다.

전날부터 이날 오후 7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대전 장동이 131, 금산 124, 계룡 118, 부여 106.5, 세종 금남 103.5, 서천 99등을 기록했다.

대전과 충남지역에는 태풍이 23일 새벽까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서동준 기자    sdj1478@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17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