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7개 계열사 대표 내정…세대교체·전문경영인 전면 배치
상태바
한화 7개 계열사 대표 내정…세대교체·전문경영인 전면 배치
  • 김진섭 기자
  • 승인 2019.09.23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시스템 김연철 '단독' 체제…옥경석, ㈜한화 기계·화약방산 대표 겸직

[서울=월드투데이] 김진섭 기자 = 한화그룹은 23일 한화시스템과 한화 등 7개 계열사의 신임 대표이사를 내정했다.

한화시스템 신임 대표이사에는 현재 한화 기계부문, 한화정밀기계, 한화테크윈 등 3개 계열사의 대표이사를 겸직하고 있는 김연철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하면서 자리를 옮기게 됐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내정자[한화그룹 제공]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내정자[한화그룹 제공]

담당 사업에서 실적을 통해 능력을 검증받은 김 대표의 내정에 따라 한화시스템은 방산전자 및 민수 분야에서 사업 고도화와 함께 신규 사업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라고 그룹측은 설명했다.

현재 한화시스템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장시권 대표는 상근고문, 김경한 대표는 ICT 사업총괄을 각각 맡을 예정이다.

김연철 대표의 뒤를 잇게 되는 한화 기계부문의 새 대표이사로는 한화 화약방산부문 대표이사인 옥경석 사장이 겸직 내정됐다.

옥경석 ㈜한화 기계·화약방산 부문 대표이사 [한화그룹 제공]
옥경석 ㈜한화 기계·화약방산 부문 대표이사 [한화그룹 제공]

이와 함께 한화정밀기계 대표이사에는 현재 사업 총괄역을 맡고 있는 이기남 전무가, 한화테크윈 대표이사에는 전무로 승진하는 안순홍 영업마케팅실장이 각각 내정됐다.

이 내정자는 산업용 장비 분야의 전문가로서 글로벌 시장 개척과 신규사업 확대 등에 견인차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영상감시장비 사업에 정통한 안 내정자는 글로벌 마케팅에 특화된 전문성과 경험을 인정받았다.

안훈홍 한화테크윈 대표이사 내정자 [한화그룹 제공]
안훈홍 한화테크윈 대표이사 내정자 [한화그룹 제공]

한화케미칼은 화학·에너지 분야의 대표적인 전문가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히는 이구영 사업총괄역(부사장)을 새 대표이사로 내정 발령했다.

이밖에 한화큐셀&첨단소재는 류두형 한화에너지 대표이사(부사장)를 첨단소재 부문의 새 대표이사로, 한화에너지는 정인섭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각각 내정했다.

이번에 내정된 7개 계열사의 대표이사들은 각사 일정에 따라 주주총회와 이사회 등을 거쳐 대표이사로 정식 선임된다.

한화그룹의 이번 계열사 대표이사 내정 인사는 세대교체와 전문경영인 전면 포진에 방점이 있다는 게 재계의 평가다.

한화시스템 상근고문으로 물러나는 장시권 대표는 만 60세이며, 한화케미칼 현 대표이사인 김창범 부회장은 64세다.

새로 내정된 대표 이사들은 옥경석(61) 대표를 제외하고는 모두 1960년대 생이다.

 

한화그룹은 "전문성과 성과가 검증된 전문경영인들을 대표이사로 포진시켜 차세대 산업을 이끌어나간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김진섭 기자    nov641117@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2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