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검찰 먼지털기식 수사 지양 강조
상태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검찰 먼지털기식 수사 지양 강조
  • 김우정 기자
  • 승인 2019.09.23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제공=네이버 이미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제공=네이버 이미지)

[서울=월드투데이] 김우정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두고 “한 달 동안 하면서 확실한 결과가 나오지 않는 것을 보면 수사가 상당히 난항을 겪고 있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오전 9시30분부터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어떤 기사를 보면 관련 수사팀에 검사 20여명, 수사관 50여명이 동원됐다고 한다”면서 “대규모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데 현재까지 확실하게 진실로 밝혀진 것은 별로 없는 듯하다”고 피력했다.

또한 “검찰 수사 관행상 가장 나쁜 것이 먼지털기식 수사, 별건 수사”라면서 “검찰 개혁을 막기 위한 총력 수사가 아니라 국민의 관심사인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한 수사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언론은 진실을 국민에게 알리는 것이지 의혹 제기, 불법적 피의사실 공표를 받아쓰는 데 역할이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많은 기사 중 진실이 얼마나 있었는지 되돌아봤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시간상 민주당 최고위원회가 열리기에 앞서 조 장관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김우정 기자    kwj2456@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2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