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요양병원 스프링클러 작동 안 해"
상태바
"김포요양병원 스프링클러 작동 안 해"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09.24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소방서, 김포요양병원 화재, 49명 사상..."수동으로 산소 공급하다 불난 듯"
김포요양병원 화재 건물[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김포요양병원 화재 건물[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서울=월드투데이] 남궁진 기자 = 90대 노인 등 2명이 숨지고 47명이 다친 김포 요양병원 화재 당시 스프링클러가 작동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전기 안전 검사로 인해 건물에 전기가 차단돼 병원 측이 환자들에게 수동으로 산소를 공급하는 과정에서 알 수 없는 원인으로 화재가 난 것으로 추정했다.

권용한 김포소방서장은 24일 오후 김포 화재 현장에서 2차 브리핑을 열고 "확인 결과, 의무 시설인 스프링클러가 설치돼 있었지만 작동은 하지 않았다""다만 비상경보벨은 울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130여 명 환자 대다수가 와병 환자인데 산소가 제대로 공급이 안 돼 대피하는 과정에서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이 병원 건물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전기안전공사가 하는 전기 안전 검사로 인해 전기가 차단된 상태였다.

이로 인해 사망자가 2명 발생한 집중치료실이나 일부 일반 병실 환자들이 수동으로 산소 공급을 받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권 서장은 "보일러실에 산소 탱크 45개가 있었는데 이를 수동으로 열다가 불명의 원인으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한다""사망자들이 산소 공급이 끊겨서 혹은 연기 흡입으로 숨진 것인지는 명확히 판단할 수 없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또 발화 지점으로 추정되는 보일러실에 '자동확산소화장치'가 있었지만, 작동 여부는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보일러실에는 산소 탱크도 있었다.

자동확산소화장치는 천장에 설치돼 화재 시 소화 약제를 뿌리는 장치로 불길을 초기에 잡는 데 쓰인다.

권 서장은 "이 병원은 지난해 11월 마지막으로 안전 조사를 받았으나 조사 결과는 파악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화재는 오전 93분께 김포시 풍무동 한 상가 건물 내 4층 요양병원 보일러실에서 일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불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 132명 가운데 A(90·)씨 등 4층 집중치료실에 입원해 있던 2명이 숨지고 다른 환자 47명이 다쳐 인근 11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또 환자 130여명과 병원 관계자 30명도 대피했다.

부상자 중 B(66·)씨 등 8명은 중상인 것으로 파악됐으며 나머지는 연기를 마신 환자들이다. 현재 중상자 평균 연령은 7980세가량의 고령이다.

불이 난 상가 건물은 지상 5, 지하 2층에 연면적 14814규모다.

요양병원은 이 건물 지상 3층과 4층을 사용했다.

처음 불이 시작된 건물 4층에는 집중치료실, 물리치료실, 병실 22, 약국, 원무과 등이 있다.

남궁진 기자    ngj@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29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