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왕십리~상계 '동북선 도시철도' 28일 기공식
상태바
서울시, 왕십리~상계 '동북선 도시철도' 28일 기공식
  • 권윤희 기자
  • 승인 2019.09.26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북선 도시철도 노선도(환승역) (사진제공=서울특별시청)
▲동북선 도시철도 노선도(환승역) (사진제공=서울특별시청)

[서울=월드투데이] 권윤희 기자 = 서울시가 왕십리~상계를 잇는 '동북선 도시철도' 실시계획을 승인하고, 28일 기공식을 갖는다. 하반기 본격 착공에 들어가 2024년 개통한다는 목표다.

동북선 도시철도는 성동구 왕십리역을 출발해 경동시장, 고려대, 미아사거리, 월계, 하계, 은행사거리를 거쳐 노원구 상계역을 연결하는 16개 정거장, 총 연장 13.4㎞다. 모든 구간은 지하에 건설된다. 본선, 정거장 16개소, 차량기지 1개소 등에 총 사업비 14,361억 원이 투입된다.

서울시는 기존 노선과의 환승 등을 통해 대중교통 이용 편의성이 극대화돼 서울 동북부 주요 지역인 노원구, 강북구, 성북구, 동대문구, 성동구 등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환승이 가능한 역은 왕십리역(2호선, 5호선, 경의중앙선, 분당선), 제기동역(1호선), 고려대역(6호선), 미아사거리역(4호선), 월계역(1호선), 하계역(7호선), 상계역(4호선) 등 총 7개 역이다.

동북선엔 국내 기술로 개발한 '한국형무선통신기반 열차제어시스템(KRTCS, Korea Radio-based Train Control System)'이 적용되며 '밀폐형 스크린도어', '무인역사시설'과 '자동안전시스템' 등 최첨단 혁신 기술이 도입된다.

기공식엔 박원순 서울시장, 신원철 서울시의회의장,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박겸수 강북구청장, 오승록 노원구청장과 지역 주민 등이 참석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동북부 도시철도가 개통되면 서울 동북부의 교통난이 해소되는 것은 물론 노원구 중계동 일대의 교통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의 성공적인 완공을 시민 여러분과 함께 기원하겠다"며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된 양천구 목동에서 동대문구 청량리까지 동서로 25.72㎞를 횡단하는 강북횡단선 도시철도까지 건설되면 동북선 도시철도와 함께 서울시 강남북 균형발전에 또 하나의 전환점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윤희 기자    tdr6864@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38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