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미탁', 개천절 새벽 한반도에 상륙
상태바
태풍 '미탁', 개천절 새벽 한반도에 상륙
  • 문영미 기자
  • 승인 2019.09.30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최대 600㎜ 비·시속 162㎞ 강풍 예상

[서울=월드투데이] 문영미 기자 = 18호 태풍 '미탁'이 개천절에 우리나라를 강타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 '미탁' 예상 이동 경로[기상청 제공]
태풍 '미탁' 예상 이동 경로[기상청 제공]

기상청은 “'미탁'30일 오후 3시 현재 대만 타이베이 남남동쪽 약 290바다에서 시속 22로 북쪽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탁'의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5(시속 126). 초속 15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20.

이날 오전 중간 강도의 중형급이던 '미탁'은 고수온 해역을 지나면서 강한 중형급으로 세진 상태다.

'미탁'101일 새벽 대만을 스치듯이 지난 뒤 중국 본토에 상륙해 102일 오전 3시께 상하이 남쪽 약 210육상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02일 밤부터 3일 새벽 사이 제주도 서쪽 바다를 지나 3일 오전 전남 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내다봤다.

태풍은 점차 북동진하면서 남부지방을 통과해 103일 밤부터 4일 새벽 사이 동해에 진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이 동해로 빠져나감에 따라 104일 서쪽 지방을 시작으로 비는 점차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1013일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가 150300인 가운데 이 지역 산지에는 600이상 기록하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남부지방과 강원 영동은 100200로 예보됐다. 다만, 지리산 부근에는 103일까지 400이상,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에는 4일까지 300이상을 기록하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의 1013일 예상 강수량은 3080.

기상청은 "제주도와 지리산 부근, 동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이상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1014일 제주도와 남해안, 서해안을 중심으로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3545(시속 126162) 이상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초속 1530(시속 54108) 강풍이 불 곳으로 예보됐다.

101일에는 제주도 모든 해상과 남해상·서해 남부 해상, 24일에는 모든 해상에 강풍이 불고 최고 79이상 매우 높은 파도가 일 것으로 보인다.

특히 102일 새벽에는 천문조로 인해 바닷물이 높은 상황에서 태풍 영향으로 물결이 높아져 서해안과 남해안에는 파도가 방파제를 넘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

기상청은 "최근 '타파'로 이미 피해를 본 제주도와 남부지방, 동해안은 '미탁'으로 인한 피해가 더 클 수 있으니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영미 기자    mym@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5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